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사회
전국뉴스

[강원] "찬반 대립 격렬해지는 삼척시장 주민소환"

  • 홍서표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입력 : 2012.07.04 03:15

    원자력발전소 유치를 둘러싼 삼척시의 찬·반 논란이 김대수 삼척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청구 갈등으로 번지고 있다. 지난달부터 삼척지역 26개 사회단체가 잇따라 "주민소환 청구 활동을 중단하라"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여기에 원전유치를 반대하는 삼척 핵발전소 반대 투쟁위원회는 "삼척시가 방해공작을 하고 있다"고 맞서 진통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갈등 조장 안 된다"

    삼척시 원자력산업유치협의회는 지난달 성명을 통해 "원전 유치는 지난해 12월 후보지로 선정되면서 사실상 확정됐고, 예정구역 고시를 위한 행정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 시장과 정치적 적대관계에 있으면서 원전 반대를 주도하는 세력은 지난 4월 총선 결과를 보고 자숙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정치 공세가 계속된다면 지역 분열과 주민 갈등을 부추기는 도·시의원에 대해 주민소환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삼척상공회의소도 '삼척시장 주민소환 운동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통해 "지금까지 제주지사와 하남·과천시장에 대한 3번의 주민소환 투표 결과 법정 투표율 미달로 투표함을 열어보지도 못했고, 주민 갈등에다 막대한 시간과 예산 낭비만 있었다"며 "시정 공백과 극단적 지역 갈등, 지역경제 침체를 막기 위해 대화와 타협으로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삼척시가 원전 유치 관련 시장 주민소환을 두고 갈등을 겪고 있다. 사진은 교동 사회단체협의회 회원들이 주민소환에 반대한다는 구호를 외치는 모습이다. /삼척시 제공
    삼척시가 원전 유치 관련 시장 주민소환을 두고 갈등을 겪고 있다. 사진은 교동 사회단체협의회 회원들이 주민소환에 반대한다는 구호를 외치는 모습이다. /삼척시 제공
    대한노인회 삼척시지회도 성명에서 "지역분열과 시민 혈세 낭비를 초래하는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서명 운동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며 "시민의 갈등과 반목만 초래할 뿐 아무런 실익이 없고 삼척시의 경제도약 기반이 될 84조에 이르는 국책산업 건설은 물론 대규모 투자유치의 노력에도 걸림돌로 작용할 것을 우려한다"고 경고했다.

    한국노총 삼척지역지부 역시 "시장 주민소환은 삼척시가 추진하는 대규모 투자 유치 및 복합 에너지거점 도시로 도약 발전의 중단을 예고한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국악·문인·미술·사진작가·연극·연예예술인·음악협회 등을 대표하는 삼척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는 성명을 내고 "지금까지 삼척은 여러 가지 산업경기와 주변 환경 요소들로 인해 급격한 인구감소와 장기간에 걸친 지역경제 침체 및 오랜 선거로 갈등의 골이 깊어져 왔다"며 "그러나 이제까지 누구도 상상하지도, 기대하지도 못한 엄청난 일들이 잘 추진되고 있는 만큼 주민소환 서명운동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민소환 청구 반대에는 지금까지 26개 단체가 참여했다.

    ◇"관권 동원한 방해다"

    이에 대해 삼척 핵발전소 반대 투쟁위원회는 삼척시가 관권을 동원해 주민소환을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투쟁위는 "그동안 선관위 증명 발급과 위임장, 서명부 배부로 행정적인 사무인 1단계는 마무리됐으며 청구서명 목표인 1만5000명은 무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삼척시의 방해공작이 시간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고 관권을 동원한 취소 공작으로 14명이 위임을 취소했다"고 비판했다. "온갖 회유와 협박이 있지만 흔들리지 않고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투쟁위는 공무원들의 주민소환 투표 방해에 대한 법률 검토를 통해 고발 등을 계획하고 있다.

    주민소환 투표 청구 위임인은 지난 2일까지 1063명이었으며 투쟁위는 4일쯤이면 1200명이 넘을 것으로 내다봤다.

    TV조선 뉴스 핫클릭TV조선

    오늘의 뉴스브리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