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한일군사정보 협정 완전 철회해야" …총리 사퇴·대통령 사과 요구

  • 조선닷컴
    입력 2012.06.29 17:48

    민주통합당은 29일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포괄보호협정 체결을 연기한 것에 대해 “애초부터 잘못된 일로 연기가 아니라 완전 철회돼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황식 국무총리의 사퇴와 이명박 대통령의 사과도 요구했다.
     
    김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우리의 모든 군사정보를 일본 자위대에 제공하겠다는 협정은 천부당만부당한 일이며, 더욱이 이를 국민들 몰래 추진한 것은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면서 “정상적 안건 처리방식을 지키지 않고 국무회의에서 즉석안건으로 전격 의결한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국민기만행위”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을 속이고 국회를 기만하며 밀실 국무회의에서 통과시킨 책임을 지고 김 총리는 사임할 것을 요구한다”며 “만약 김 총리가 물러나기를 거부한다면 국회 차원에서 해임촉구결의안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이 대통령은 국민 앞에 정중히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박용진 대변인도 “정부는 협정이 국민 몰래 추진된 이유와 처리과정의 문제점을 낱낱이 공개해야 한다”며 “제1야당을 대상으로 거짓말과 기만을 일삼아온 국방부, 외교통상부에 대해서도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대선주자인 문재인 상임고문도 성명서를 내고 “위안부 동상 앞에 놓인 독도 말뚝 자국이 지워지기도 전에, 한반도 침탈과 위안부 문제 등 과거사에 대한 반성도 하지 않고, 군비확장과 핵 무장화를 기도하는 일본과 군사협력을 한다는 데 국민은 공분하고 있다”면서 “국정책임자인 이 대통령은 국민들께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고문은 “정부는 지금까지의 모든 협상과정과 내용을 명명백백하게 공개하고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일 양국은 오후 4시쯤 일본 외무성에서 신각수 주일대사와 겐바 고이치로(玄葉光一郞) 일본 외무상이 협정문에 서명할 예정이었으나 우리 정부의 요청으로 협상체결을 연기했다.
     
    새누리당은 ‘밀실처리’ 논란 등 반대여론이 커지자 이날 오후 정부에 협정 체결을  유예해 달라고 긴급 요구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