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정부에 한일정보보호협정 유예 긴급 건의

입력 2012.06.29 15:16

새누리당은 29일 ‘밀실처리’ 논란을 빚고 있는 한일 정보보호협정(GSOMIA)의 보류 및 유예를 정부 측에 공식 요구했다.

이한구 원내대표는 이날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고 진 영 정책위의장이 전했다.

진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원내대표가 조금 전 정부 측에 곧 체결 예정인 한일정보보호협정의 유예를 강력히 촉구했다”면서 “아무리 국회 동의가 필요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해도 반드시 국회 외교통상위원회나 국방위원회에 보고하고 국민의 검사를 맡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진 정책위의장은 특히 “국민 정서에 반하는 문제도 있고, 또 절차상으로 잘 알려지지도 않은 채 급하게 체결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고 너무 부적절하다”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정부에 더욱더 강력히 보류 조치를 촉구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
그는 “새누리당이 보류를 요구했기 때문에 정부 안에서도 검토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진 정책위의장은 정부가 체결을 강행할 경우에 대한 질문에는 “국회가 나름대로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일 양국 정부는 이날 오후 4시 광복 후 첫 한일 간 첫 군사협정인 한일정보보호협정에 공식 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