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경전철 배상금 7787억원

입력 2012.06.20 03:12

2차 판결로 2628억원 늘어

경기도 용인시가 경전철 사업시행자인 용인경전철㈜에 지급해야 할 배상금 총액이 7787억원으로 확정됐다. 이로써 용인시는 용인경전철과의 배상금 문제를 마무리하고, 내년 4월 경전철 정식 개통을 위한 준비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용인시는 "국제중재법원이 최근 '경전철 운행을 못해 발생한 손실(기회비용) 2628억원을 용인경전철에 지급하라'는 2차 판결 결과를 통보했다"고 19일 밝혔다. 용인경전철에 지급해야 할 총배상금은 지난해 1차 판결에서 정해진 5159억원을 포함해 모두 7787억원이 됐다. 용인시는 배상금 총액을 최대 8500억원까지 예상했던 만큼 이번 판결이 경전철 사업 정상화에는 지장을 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국제중재법원은 용인경전철이 용인시에 청구한 사업계약 해지에 따른 손해배상금 1890억원과 용인시가 부실시공 등을 이유로 용인경전철에 제기한 2600억원의 손해배상 청구는 모두 기각했다.

용인시와 용인경전철은 이날 '용인경전철 사업 재구조화 및 자금재조달 협약'을 체결하고 2차 배상금 2628억원을 지방채 발행 없이 민자투자금으로 전환해 30년간 분할 상환하기로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