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국제
종합

"북한, 60년대 南진보정당·노조 직접 지원" 외교문서 공개

  • 최보윤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입력 : 2012.06.13 13:13

    북한이 지난 1960년대 초 남측의 진보 성향 정당을 비롯해 학생·노동 단체들을 직접 지원했다는 증언이 담긴 외교문서가 미국에서 공개됐다.

    12일(현지시각) 미 싱크탱크 우드로윌슨센터(WWC)는 옛 동독과 구소련의 외교 문서 내용을 새로 공개하고 북한 중앙위원회에서 대남 공작을 위한 특별 부서(Special Office)를 설치하고 남한의 사회대중당을 비롯해 노동자 조합, 학생 등에게 정치적 물질적 지원을 한 것을 확인했다고 보고했다.

    이는 1960년 8월 30일 쿠르트 슈나이드빈트 평양 주재 동독대사 본국에 보낸 전문에서 알렉산더 푸자노프 주(駐)북한 구소련 대사와의 대화 내용을 상세하게 전했다. WWC에서 북한 국제문서화 작업(NKIDP)을 담당한 제임스 퍼슨(Person) 연구원이 공개한 이 문서에 따르면 슈나이드빈트 대사는 “푸자노프는 북한 동지들이 사회대중당을 비롯해 서울, 부산, 마산 등의 일부 노동조합, 정치인, 학생단체들과 긴밀한 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사회대중당은 4·19혁명 이후인 1960년 5월 혁신계열이 결집해 창당한 정당으로, 같은 해 7월 총선에서 5명의 의원을 배출했으나 이듬해 5·16 군사정변 직후 포고령에 의해 해산됐다.

    슈나이드빈트 대사는 또 “이들 정당·단체들은 북한으로부터 정치적, 물질적 지원을 받고 있다고 푸자노프가 말했다”면서 “이들은 광복 15주년을 맞아 불법으로 평양을 방문했고, 북한 노동당 지도부와도 만났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은 효율적인 대남정책을 위해 노동당 중앙위원회에 특별조직도 만들었다. 푸자노프는 북한이 주로 남한의 노동자계층과 젊은 층에 침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는 내용도 덧붙였다.

    제임스 퍼슨 연구원은 “추가로 증거 문서를 수집하기 전에는 분명하게 말할 수는 없지만, 북한은 지금까지도 친북 세력을 정치적으로나 물질적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퍼슨 연구원은 지난 2010년 북한이 지지한 친북 세력이 1960년 8월 오스트리아와 독일을 거쳐 긴밀히 북한에 들어가 해방 15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에 참석하고 북한 지도급 인사를 만난 후에 다시 같은 경로를 통해 남한으로 간 것을 밝힌 바 있다.

    TV조선 뉴스 핫클릭TV조선

    오늘의 뉴스브리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