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금연구역 내 '흡연공간' 생기나

조선일보
  • 양승식 기자
    입력 2012.06.05 03:08

    朴시장, 처음엔 설치 유보… 최근 日흡연구역 사례 들며 '흡연자 위한 공간' 언급

    박원순 서울시장. /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근 내부 회의에서 일본 도쿄 사례를 들며 "도쿄는 실외가 거의 금연이지만 흡연 구역이 일부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연구역 확대에 대해서는 찬성하지만 흡연자들도 담배를 피울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취지라는 게 시 관계자들 설명이다.

    당초 지난해 서울시는 대부분 공원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하면서 그 안에 일부 흡연구역을 두는 방안을 검토한 바 있다. 그런데 이에 대해 서울대 박재갑 교수가 박 시장에게 직접 반대 서한을 보내며 항의하자 박 시장은 박 교수에게 전화를 걸어 공감을 표시하고, 금연 공원 내 흡연구역 설치를 유보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에 박 시장이 이를 다시 거론하면서 금연 공원이라도 흡연구역을 설치하는 게 어떻겠느냐는 의견을 타진한 것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흡연자들도 권리가 있는데 이를 막무가내로 금지하는 게 반드시 바람직한 것이냐에 대해 생각해보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금연정책을 주도하는 시 복지건강실은 난처해하는 분위기다. 복지건강실 관계자는 "일본은 모든 실외를 금연구역으로 만들어 흡연자가 실내에서 담배를 피우게 됐기 때문에 건강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은 사례"라고 지적했다. 이에 반해 당시 금연구역 내 흡연구역 사업을 추진했던 공원녹지국 관계자는 "공원은 지나가는 곳이 아니라 시간을 많이 들여 머무는 곳이기 때문에 흡연구역 설치를 추진했던 것"이라며 "현실적으로 담배 피우는 사람들을 무조건 죄인 취급하지 말자는 의미였다"고 전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