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국고보조금 年30억… 유시민 "투명하게 집행되지 않았다"

조선일보
  • 김경화 기자
    입력 2012.06.01 03:06

    "회계부정은 민노당 때부터 고질병" 내부고발 쏟아져
    이석기의 CNP전략그룹 수의계약으로 일감 싹쓸이… 대선·총선 땐 28억원 지급
    舊당권파가 사무총국 장악… 부적절한 돈거래 의혹 커져

    통합진보당과 그 전신인 민주노동당이 구(舊)당권파의 핵심인 이석기 의원의 CNP전략그룹(현 CN커뮤니케이션즈)과 부적절한 돈거래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진보당 사태가 회계 부정문제로까지 번질 기세다.

    ◇유시민, 최순영 등 내부고발

    최근 진보당 일각에서는 당 사무총국을 장악하고 있던 구당권파가 마음대로 재정을 집행하거나 회계 관리를 부실하게 했다는 의혹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특히 주요 선거 때마다 구당권파 핵심인 이석기 의원이 대주주인 CNP가 일감을 싹쓸이하다시피 했다는 증언이 계속 나오고 있다.

    유시민 전 공동대표는 31일 언론 인터뷰에서 "국고보조금 쓴 게 투명하게 집행되지 않았다는 게 과거 보고서에도 있었다"며 CNP를 거론했다. 그는 "상식적으로 이석기씨는 민노당과 오랫동안 사업을 해온 업체 사장"이라며 "내부자의 시각으로는 동지적 관계일 수 있지만 밖에서 보면 당과 오랫동안 수십억원대 일해온 사람이 비례대표(의원)로 온 것"이라고 했다.

    2008년 분당(分黨)사태 당시 비대위 집행위원장(사무총장)이었던 최순영 전 의원도 이날 당내 토론회에서 당시 당이 CNP에 20억원의 빚을 지고 있었다고 했다. 당내 무게감 있는 인사들이 CNP와의 부적절한 관계를 작심한 듯 폭로하고 있는 것이다.

    ◇CNP에 일감 몰아주기

    중앙선관위는 이번 4·11 총선에서 진보당 출마자 51명 중 20명이 CNP에 일감을 줬고, 그 총액이 12억원이 넘는다고 밝혔다. 김미희 의원(성남 중원)은 총선 선거비용 1억8775만원 가운데 63%가 넘는 1억1892만원을 CN커뮤니케이션즈에 지출했고, 이상규(서울 관악을)·김선동(전남 순천·곡성) 의원은 각각 1억1792만원, 3900만원을 이 회사에 썼다. 광주 서을의 오병윤 의원, 광주 광산갑에 출마했던 장원섭 전 사무총장 등 주로 구당권파측 인사들이 수천만원~억대의 선거 일감을 몰아줬다. '선거 비수기' 때도 CNP는 진보당의 일감을 많이 맡았다.

    민노당은 2007년 17대 대선과 2008년 18대 총선 등 두 차례의 큰 선거에서도 CNP를 홍보업체로 이용해 총 28억원 정도를 지급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순영 전 최고위원이 말한 'CNP에 진 20억원의 빚'은 이걸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진보당 이정미 대변인은 "당시 사정을 알지 못한다"며 "최 전 최고위원이 공식적으로 꺼낸 문제인 만큼 사실관계를 확인해보겠다"고 말했다.

    ◇회계 부정, 결국 검찰 가나

    민노당이 CNP에 지출한 돈은 선관위 국고보조금을 비롯해 대부분 국민 세금에서 나온 돈이다. 그런데 민노당 2011년 4분기 회계 감사 총평에는 '당에서 진행하는 업체와 계약시 대부분 수의계약으로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객관적이고 투명한 계약이 이뤄질 수 있도록 공개 경쟁 입찰 기준을 마련할 것을 권고한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고 한다. 유시민 전 대표가 말한 '과거 보고서'도 이같은 회계 감사 자료 등인 것으로 보인다. 진보당 관계자는 "사실 회계 부정문제는 민노당 때부터 고질병이었다"며 "사무총국을 구당권파가 장악하고 있으니 문제를 정확히 알 수도, 문제를 지적해도 시정될 수가 없었다"고 했다.

    진보당은 검찰 수사가 회계 부정사건으로 불똥이 튈까 우려하는 분위기다. 진보당은 검찰이 압수해간 하드디스크 자료에 당내 회계 기록이 일부 들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검찰은 이번 진보당 비례대표 경선도 CNP측이 여론조사를 담당한 만큼 수사상 필요할 경우에는 금전 거래 내역 등을 확인해볼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 세금이 특정 계파 배불리기에 전횡됐다는 사실이 확인될 경우 진보당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진보당은 2000년 민노당 창당 이후 300억원 가까운 국고보조금을 받아 당을 운영해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