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종북주사 의원 제명 추진

입력 2012.05.24 10:25

새누리당 심재철 최고위원은 24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최근 통합진보당 이석기 김재연 당선자에 대해 얘기가 많이 나오고 있는데 종북주사파 국회 입성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매우 크다”며 “종북주사파 당선자에 대한 철저한 국민적 대책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심 최고위원은 “보수, 진보 등 사상의 자유가 보장되긴 하지만 대한민국 체제를 부정하는 분들, 이분들이 북핵이나 인권, 3대세습 등에 대해 물으면 엉뚱한 답만 하는데 왜 국회에 진출하려고 하는 것인지 뭔가 의도가 있는 게 아닌지 우려할 수밖에 없다”

정우택 최고위원도 “새롭게 입법을 하든지 국회에서 제명절차를 밟든지 여러 방법이 있을텐데 먼저 1차적으로 어떤 법리를 적용할 수 있는지 입장을 정하고 그다음에 어떤 방법이 좋은지 생각해야 한다”면서 “종북주사파의 국회 입성에 대해서는 새누리당이 확실한 입장을 갖고 일을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새누리당 김기현 원내수석부대표는 “야당과 만나게 되면, 문제가 된 진보당 비례대표 당선자들을 국회법에 따라 제명하는 방안에 대한 논의를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