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남침 철수 주한미군, 누구 데리고 떠날까?

입력 2012.05.21 20:56

북한군이 남침(南侵)을 한다고 가정해보자.
전황이 불리해져 주한미군이 철수하는 상황까지 벌어진다면 미군은 어떻게 떠날까? 누구를 데리고 떠날까?

미국은 “한국 주재 미국인, 우방국과 한국 시민 등 22만명을 일본으로 대피시킨다”는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해 둔 것으로 알려졌다. 한반도 유사시 미국이 몇명의 민간인을 대피시킬지 구체적인 규모가 제시된 것은 처음이다.

21일 해외주둔 미군 신문인 ‘성조지(Stars and Stripes)’에 따르면, 주한미군(미8군) 관계자는 17일 미군 대피훈련 ‘커레이저스 채널(Courageous Channel)’과 관련해 “전쟁이 벌어지면 한국에서 철수시켜야 할 민간인은 22만명 정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한국에는 2만8500명의 미군 외에도 10만여명의 미국시민이 있다”며 “이들을 모두 대피시키기 위해서는 해마다 훈련을 해 대피작전에 숙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군 측은 한국에 거주하는 미국 민간인을 약 14만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에 미군이 상정한 철수 대상자인 우방국 시민 8만명을 포함하면 미군의 도움을 받아 일본으로 대피하게 될 사람은 약 22만명이 된다. 우방국 시민에는 일본, 캐나다, 유럽 등 국적을 지닌 외국인과 일부 한국인이 포함될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성조지에 “미국인 이외에 주한미군 가족과 군무원, 미국 국적의 정부 관료 등이 철수 대상자가 될 것”이라며 “이들 중 30~50명의 지원자는 유사시 용산 미군기지 대피통제소에서 철수 대상자의 신분을 확인, 수송기와 선박으로 일본으로 후송하는 작업을 돕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실제로 주한미군은 용산 미군기지 등에 18개의 집결지와 대피통제소를 설치했다. 긴급상황이 발생하면 전국 각지의 미국 민간인들은 이곳에 모인다. 이후 이들은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일본 오키나와의 ‘가데나 기지’로 이동하거나, 군이 제공하는 열차를 이용해 부산으로 이동한 다음 선박을 타고 일본으로 떠나게 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