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테러 대응 연구개발 계획 수립 착수

입력 2012.05.21 17:15 | 수정 2012.05.21 18:23

질병관리본부 산하 국립보건연구원은 21일 서울역 대회의실에서 첫 관련 전문가 회의를 열고, 향후 5년(2013∼2017년)에 걸친 생물테러 대응 연구개발 계획 수립에 들어갔다. 2008∼2012년 계획에 이어 두번째로, 생물테러 병원체나 독소에 대한 진단·탐지 기술과 백신·치료제 개발이 목표다.

미국과 우리 군 정보 당국에 따르면 북한은 이미 탄저균과 이질, 장티푸스 등 13종의 생물테러 균을 확보하고 있다. 2001년 미국 9·11테러 직후 ‘탄저균 우편물 테러’에 쓰였던 탄저균의 경우 10㎏을 서울의 한 지점에 살포했을 때 2만∼25만명의 사망자가 발생한다. 차량이나 바람을 이용해 탄저균을 반경 5㎞까지 퍼뜨리면 사망자는 최대 60만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 때문에 ㈜녹십자와 함께 탄저균 백신 개발에 박차를 가해 왔으며, 지난해 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임상 2상 시험을 승인 받아 내년까지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또한 ㈜엘리어헬스케어와 공동 연구를 통해 9종(탄저균, 보툴리눔, 페스트, 콜레라, 브루셀라, 야토, 포도상구균, 리신, 천연두)에 이르는 병원체 및 독소의 존재를 파악할 수 있는 ‘탐지 키트’를 개발해 지난 3월 서울에서 열린 핵안보정상회의 현장에 비치하기도 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보툴리눔 독소와 두창(천연두) 치료제 및 페스트 백신 개발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