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진보당, 국민 안중에 없어"… 문재인 "차이는 안고 가면서 연대"

조선일보
  • 황대진 기자
    입력 2012.05.15 03:11

    민주 대선주자들 진보당 언급… 김두관 "민주주의, 절차도 중요"

    민주통합당의 유력 대선 주자들이 14일 최근의 통합진보당 사태에 대해 한마디씩 했다.

    손학규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은 이날 통합진보당 당권파의 부정선거·폭력사태와 관련, "참으로 안타깝다. 국민이 안중에 없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방송 인터뷰에서 "진보에 대한 오해가 이번 사태를 불렀다. 무작정 좌파를 진보라고 하는 것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이어 "진보는 어디까지나 국민의 삶을 제일로 삼는 것이고 국민의 삶을 끊임없이 개선해 앞으로 나가는 것이 진보다. 국민이 맹목적으로 정권 교체를 원하는 건 아니다. 정권 교체를 위해 어떤 수단도 상관없다, 그래서는 안 된다. 그래야 야권 연대도 정당성 갖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두관 경남지사는 이날 광주광역시청 특강에 앞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통합진보당 사태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국민이 걱정하고 계시다"며 "아무리 목적이 중요하더라도 민주주의는 절차와 형식, 과정이 중요하다는 문제제기로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수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상임고문은 이날 조국 서울대 교수와의 언론 대담에서 "통합진보당이 재창당 수준으로 혁신해서 국민 신뢰를 회복하길 바라며,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고문은 야권 연대 지속 여부에 대해 "지난 총선에서 야권 연대를 해 통합진보당에 휘둘린 것이 패인이라고 보는 사람도 있지만 야권 연대는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차이는 안고 가면서 연대를 해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민주 당권주자 전원 "그래도 진보당과 야권연대는 계속" 김경화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