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I] "도청 광교신도시 이전 약속 지켜라"

조선일보
  • 최장원 기자
    입력 2012.05.14 03:09

    입주자단체 "분양권 반납, 민형사 소송"

    '경기도청 광교신도시 이전 추진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0일 김문수 경기도지사와 경기도에 "도청 광교신도시 이전계획을 즉각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비대위는 성명을 통해 "입주민들이 광교신도시를 택한 이유는 행정과 문화 등 자족기능을 갖춘 명품신도시를 표방했기 때문"이라며 "행정타운 없는 광교신도시는 유령 도시이자 베드타운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비대위는 "김 지사는 지난 지방선거와 연말 대선을 앞두고 도청 광교신도시 이전 계획을 두 번씩이나 보류하는 등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며 "신도시 입주민들에게 고통을 강요하는 김 지사는 대권 후보와 도지사 자격이 없는 만큼 도지사직을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비대위는 "이달 말까지 신도시 이전 보류계획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김 지사에 대해 도청 이전 이행청구 소송과 더불어 사기분양 혐의로 형사고발하고 분양권 계약서도 반납하겠다"고 주장했다. 또 "도청 이전 보류로 행정타운이 조성되지 않을 경우 3.3㎡당 400만원씩 분양가 인하요인이 발생하는 만큼 민사소송도 병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비대위는 오는 15일 경기도청 앞 광장에서 광교신도시 도청 이전을 촉구하는 규탄 집회를 열기로 했다. 수원시 이의동, 원천동, 우만동과 용인시 상현동, 영덕동 일대 1128만2000㎡에 건설 중인 광교신도시는 총 3만1000가구의 주택과 경기도청, 도의회, 수원지검, 수원지법 등 행정·법조타운, 호텔·컨벤션센터, 첨단연구개발단지, 비즈니스타운, 상업단지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김 지사는 지난 2010년 도청 이전 계획을 보류했다가 주민들이 반발하자 재추진을 약속했지만, 지난달 부동산 경기침체에 따른 세수 감소를 이유로 또다시 도청 이전계획을 보류하라고 지시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