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경찰 "김태희 모델로 쓰지 마라" 협박범 체포

입력 2012.05.10 14:42 | 수정 2012.05.10 15:23

탤런트 김태희/조선일보DB

탤런트 김태희를 광고 모델로 쓴 일본 회사를 협박한 일본 우익단체 전직 간부가 체포됐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10일 일본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오사카부 경찰청 수사4과는 이날 오사카에 본사를 둔 로또제약을 협박한 혐의로 ‘재일 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 모임(재특회)’ 전 간부 N(43)씨 등 4명을 체포했다.

이들은 지난 3월 로토제약을 찾아가 “‘다케시마(우리의 독도)를 한국 영토라고 말하는 여배우(김태희)를 왜 광고 모델로 쓰느냐”며 따져 물은 뒤, 회사 관계자가 답변하는 장면을 촬영해 인터넷 동영상 사이트에 올렸다. 또 “김태희의 모델 기용이 국익을 해치는 것이 아니냐”고 메일을 보내 답변을 강요한 혐의도 받고 있다.

N씨 등 2명은 혐의를 인정했고, 나머지 2명은 “그냥 따라갔을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로토제약은 기초화장품 ’유키고코치‘의 새 광고 모델로 김태희를 기용했다가 우익단체의 비난을 받았고, 지난 2월21일 도쿄에서 열기로 했던 CF 발표회도 취소했다. 당시 일본 우익단체 회원 일부는 로토제약 본사 앞에서 “‘안티 재팬’ 성향의 김태희는 물러나라”, “일본에서 돈 벌 생각하지 말고 떠나라”, “일본에 다시 오기라도 하면 죽여버리겠다”는 등의 구호를 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우익단체는 김태희가 2005년에 독도 수호천사로 위촉돼 스위스 등지에서 독도 사랑 캠페인을 벌였다는 점을 문제 삼아 일본에서의 연예 활동에 시비를 걸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