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나 “지현우와 연인발전 가능성? 무한하다”

  • OSEN
    입력 2012.05.07 20:10

    배우 유인나가 상대 배우 지현우와의 실제 연인 발전 가능성에 대해 입을 열었다.

    유인나는 7일 오후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근처의 한 레스토랑에서 진행된 tvN 수목드라마 ‘인현왕후의 남자’(극본 송재정, 연출 김병수) 기자간담회에서 “무한한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유인나와 지현우는 극중 귀마개 키스, 거품 손키스, 손깍지, 도서관 키스 등 매회 로맨틱한 장면을 탄생시키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또한 많은 여자들의 로망인 22cm 키 차이로 훈훈한 비주얼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실제로 ‘열애설’이 터져나올 만큼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

    이날 두 사람의 연인발전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유인나가 “글쎄요”라고 곤란해 하며 웃기만 하자 지현우는 “유인나가 많이 튕기는 스타일이라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에 유인나는 “무한한 가능성은 있다. 결혼하지 않은 청춘남녀가 연인으로 발전할 가능성은 누구에게나 열려있다”고 센스 있게 대답했다.

    유인나의 대답에 지현우는 “유인나의 모습을 보고 안쓰러운 마음이 들었다”며 “스케줄적인 부분이 있어서 유인나가 라디오 스케줄도 소화해야 하는데 하루에 녹음분량을 7~8시간 하면 힘들다. 그래서 안쓰러워서 챙겨주고 싶은 부분이 있다. 나도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고 해서 더블 DJ하면 어떻겠냐고 제안하기도 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극중 지현우는 조선시대 인현왕후의 복위를 위해 시간여행을 하는 홍문관 교리 김붕도 역을, 유인나는 중고 신인 여배우 최희진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다.

    한편 ‘인현왕후의 남자’는 인현왕후의 복위를 위해 시간 여행을 하는 조선시대 킹카 선비 김붕도와 2012년 드라마 ‘신 장희빈’에서 인현왕후 역을 맡은 무명 여배우 최희진의 시공간을 초월한 사랑을 그린 판타지 액션 멜로물이다.

    kangsj@osen.co.kr

    <사진> 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