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 쇄신안 확정… 대표단·비례대표1~3번 총사퇴

입력 2012.05.05 23:48 | 수정 2012.05.06 12:05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속개될 예정이였던 통합진보당 전국운영위원회의에 참석하려 하는 공동대표단과 운영위원들이 당원들의 반발에 의해 가로막혀 있다. /뉴스1

비례대표 부정 선거로 홍역을 앓는 통합진보당의 전국운영위원회가 공동 대표 4인과 경선으로 선출된 비례대표 후보자 14명 전원의 사퇴 등을 담은 권고안을 확정했다.

통합진보당 전국운영위는 5일 오후 9시30분부터 11시까지 인터넷으로 전자회의를 개최해 이런 내용을 담은 권고안을 표결로 확정했다.

표결에는 운영위원 50명 중의 28명이 투표에 참석해 전원이 찬성했다. 경기동부연합 등 당권파 운영위원은 대부분 불참했다.

당초 운영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쇄신안 등을 토론해 표결에 부치고자 했으나 당권파가 당원과 지지자들이 운영위원들의 국회 출입을 봉쇄해 회의가 열리지 못했다.

이에 통합진보당 지도부는 전자회의로 쇄신안을 표결에 부쳐 통과시켰다.

권고안에 따르면, 윤금자·이석기·김재연씨를 비롯한 비례대표 1~3번과 조윤숙·이영희·오옥만·노항래·나순자·윤난실·황선·문경식·박영희·김수진·윤갑인재 후보 등 경선으로 뽑힌 비례대표 후보자 14명 모두가 일괄 사퇴한다.

비례대표 경선 후보자들이 모두 사퇴하면 통합진보당의 비례대표 의원은 전략공천으로 명단에 올랐던 정진후·김제남·박원석·서기호·강종헌씨 등 5명으로 구성된다.

유시민 공동대표 역시 전략공천으로 비례대표 후보에 올랐으나 사퇴의사를 밝혔다.

통합진보당은 4·11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6명의 당선자를 배출했으나 유 대표가 사퇴하면 부득이하게 1석이 줄게 됐다.

하지만 당권파가 전국운영위원회는 비례대표 후보를 사퇴시킬 권한이 없다고 반발하고 있어, 이번 권고안이 실현될지는 미지수이다.

당권파와 비당권파는 12일 열릴 당 중앙위원회에서 쇄신안을 둘러싸고 충돌할 것으로 보인다.

천호선 통합진보당 대변인은 "강령·당헌·당규 제·개정과 비대위 인준을 위한 중앙위원회를 오는 12일에 개최한다"며 "중앙위원회에 제출될 안건을 심의하기 위해 다음 주 전국운영위를 다시 한 번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