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정치
종합

[파이시티 로비 사건] 청와대 "최 위원장이 개인적으로 쓴 돈"

  • 최현묵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입력 : 2012.04.24 03:09

    새누리 "최시중, 다 밝혀라"
    '최시중 불법대선자금 게이트'… 민주당은 총공세 나설 태세

    청와대는 비리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이 23일 기자들에게 "받은 돈은 2007년 대선 전 여론조사 자금 등 개인적인 용도에 썼다"고 한 데 대해 공식적으로는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고만 했다. 그러나 청와대 관계자들은 "최 위원장이 개인적으로 쓴 돈을 왜 이쪽에 갖다 붙이는지 모르겠다", "최 위원장이 왜 저러는지, 배신감마저 느껴진다"는 반응을 보였다. 최 전 위원장의 개인적 비리 의혹일 뿐, 대선 자금과는 무관하다는 것이다.

    새누리당 친박(親朴)계는 이번 사건과 관련,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강원도 방문 도중 기자들과 만나 "지금 막 들었다.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는 법에 따라서 모든 것을 처리해야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검찰은 최 전 위원장의 혐의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며 "최 전 위원장도 양심고백을 해야 한다. 누구로부터 무슨 명목으로 얼마만큼의 돈을 받아 어디에 어떻게 썼는지 사실대로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최 전 위원장이) 돈의 대가성을 부인하기 위해 돈을 2007년 대선 과정에서 여론조사 비용 등으로 썼다고 말한 것으로 보이지만 그에 대한 의혹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불법자금 수수 혐의는 여전히 남아 있는 것"이라고 했다.

    야당은 '최시중 불법대선자금 게이트'라고 규정하고 적극적인 공세에 나섰다. 민주통합당 박용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최시중 불법대선자금 게이트는 정권의 진퇴문제가 걸린 중대한 사안"이라며 "검찰은 사건의 본질을 정확히 수사해서 불법대선자금의 몸통, 즉 그 원점을 정확하게 타격해야 한다"고 말했다.

    통합진보당 이지안 부대변인도 논평에서 "이 대통령은 정권 차원의 부정·비리를 도려내고 일벌백계하지 못하면 남은 임기를 보장받을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한다"며 최 전 위원장과 박영준 전 차관의 구속 수사를 요구했다.

    TV조선 뉴스 핫클릭TV조선

    오늘의 뉴스브리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