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억대 미수금 분쟁' 김종학PD, 돈 안갚아 또 피소

  • 뉴시스
입력 2012.04.08 06:47

드라마 '모래시계'와 '태왕사신기' 등 수많은 대표작을 만든 연출가 김종학(61) PD가 사기 및 강제집행면탈 등의 혐의로 피소됐다.

8일 서울중앙지검 등에 따르면 드라마 태왕사신기의 셋트장을 건설한 '시엔디21'의 김모 대표는 "김 PD가 미수금 된 용역비와 대여금 등 2억6500만원을 갚지 않았다"며 지난 5일 김 PD를 검찰에 고소했다.

김 대표는 고소장에서 "지난 2008년 9월 대여금 1억원에 대해 승소 확정판결을 받았고 용역비 미수금 1억6500여만원에 대해서도 지난해 12월 승소 판결을 받았다"며 "그러나 김 PD는 현재까지 용역비와 대여금을 주지 않았고 연락조차 안 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급여 압류와 유채동산 압류 등을 시도했지만 김 PD가 급여를 편법으로 받고 있고 유채동산도 사전에 빼돌려 법적으로 미수금과 대여금을 받을 방법이 없다"고 고소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김 PD는 현재 차입금과 용역금 등을 갚지 않은 채 법인을 매각해 법인을 폐업한 뒤 다시 설립하는 방식으로 드라마를 제작하고 있다"며 "이러한 행위로 많은 하도급 업체의 용역비와 급여 등이 지급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시엔디21은 지난 2007년 김종학프로덕션 대표이사인 김 PD와 드라마 태왕사신기의 셋트장이 포함된 테마파크 개발사업 내용의 용역계약을 5억원에 맺고 용역을 완료했다.

그러나 김 PD가 용역비와 대여금 등 모두 2억6530만원을 갚지 않자 김 대표는 법원에 소송을 냈고 승소 판결을 이끌어냈다. 하지만 법원의 지급명령 판결 이후에도 김 PD는 현재까지 김 대표에게 용역비와 대여금을 주지 않고 있다

한편 김 PD는 올 해 8월께 방영될 예정인 드라마 '신의(가제)'의 연출을 맡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