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4] 민주 수도권 의원들은 난리인데… 문재인, 부산서 나꼼수 방송 녹음

조선일보
  • 김경화 기자
    입력 2012.04.07 03:06 | 수정 2012.04.07 09:36

    박지원·노회찬도 함께 참여… 함께 간 김용민, 녹음은 안해

    '나꼼수' 출신 민주통합당 김용민 후보(노원갑)의 막말 파동이 계속되는 가운데, 민주당 문재인 상임고문과 박지원 최고위원, 통합진보당 노회찬 대변인이 5일 밤 부산에서 나꼼수 녹음에 참여했다. 나꼼수 진행자인 김 후보도 함께 부산을 찾았지만, 녹음에는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녹음된 내용은 편집을 거쳐 4·11 총선 전에 공개되는데, 세 사람과 나꼼수 진행자 김어준·주진우씨가 총선 판세에 대해 얘기하는 형식으로 꾸려졌다고 한다. 문 고문이 PK(부산·경남) 등 영남권, 박 최고위원이 호남권, 노 대변인이 수도권을 대표하는 주자로 구성됐다.

    녹음은 5일 밤 10시 반쯤 시작해 새벽 2시가 넘어 끝났고, 문 고문 측의 요청에 따라 부산에서 진행됐다.

    문 고문 등은 녹음을 마친 후 김 후보의 거취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당내에서는 김 후보의 저질 발언 건으로 노인·여성·기독교인 표가 대거 빠져나간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은 상황이다. 김 후보가 일부러 부산까지 간 것도 문 고문 등에게 자문하기 위해서였다고 한다.

    그러나 이 자리에서 "사퇴하라"는 말이 직접 나오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나꼼수 공동진행자인 김어준씨는 5일 언론인터뷰에서 "우리는 끝까지 간다. 사퇴하면 '나꼼수도 여기까지구나'라며 젊은이들이 투표장에 안 나올 수 있다"며 "우리가 이걸(나꼼수) 왜 했는데…"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