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16] "불법사찰·은폐, 대통령·측근 책임" 76% 정당 지지율 새누리 28.9% 민주 24.2%

조선일보
  • 홍영림 기자
    입력 2012.03.26 03:11 | 수정 2012.03.26 05:23

    선관위·정당학회·본지 여론조사

    조선일보·미디어리서치의 23~24일 여론조사에서 '국무총리실 공직윤리관실의 민간인 불법사찰과 이와 관련한 은폐 의혹 사건의 책임은 결과적으로 누구에게 있다고 생각하는가'란 질문에 응답자의 41.0%가 '대통령의 측근들'이라고 답했고, '대통령'을 꼽은 응답자는 34.9%였다. 국민의 75.9%가 '대통령 또는 대통령의 측근들'의 책임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이어 '국무총리실' 10.1% '누구도 책임이 없다' 2.5% '모름·무응답' 11.5%였다. 30대에선 '대통령'(48.0%)이란 응답이 '대통령의 측근들'(38.0%)보다 높았고, 다른 연령대에서는 '대통령의 측근들'이란 의견이 '대통령'보다 다소 높았다.

    '이번 총선에서 투표할 후보의 정당'을 묻는 질문에는 새누리당 28.9%, 민주통합당 24.2%, 통합진보당 4.2%, 자유선진당 1.5%, 진보신당 0.9%, 국민생각 0.4%, 무소속 9.0%, 모름·무응답 29.1% 등이었다. 각 당의 공천이 확정되기 이전인 지난 2~3일 미디어리서치 조사과 비교하면 새누리당(33.7→28.9%)과 민주당(31.8→24.2%)이 모두 하락한 반면, 무소속(1.5→9.0%)과 모름·무응답(25.8→29.1%)은 상승했다.

    올해 12월 대선에 박근혜 새누리당 선거대책위원장,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 ://focus.chosun.com/people/peopleView.jsp?id=500" name=focus_link>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 등 3자 가상 대결 지지율을 지난 2~3일 조사와 비교하면, 박 위원장은 41.2%에서 37.5%, 안 원장은 29.9%에서 26.7%로 하락했고, 문 이사장은 19.3%에서 19.6%로 비슷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