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면 무상복지 하자는 사람들 중 42% "세금은 더 못내"

조선일보
  • 배성규 기자
    입력 2012.03.26 03:12

    중앙선관위·한국정당학회·조선일보 공동 여론조사

    조선일보중앙선거관리위원회·한국정당학회와 함께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3~24일 실시한 4·11 총선 정책 여론조사에서 '복지 확대를 위해 지금보다 세금을 얼마나 더 낼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더 내기 어렵다'는 응답이 41.5%에 달했다. 지금보다 5% 정도 세금을 더 낼 용의가 있다는 응답은 36.2%였고, 그 이상 더 낼 용의가 있다는 답은 20.9%였다.

    무상 급식·보육·의료 등 무상 복지 정책에 대해 응답자의 63.3%는 '재정 상황에 따라 단계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전면적으로 추진해야 한다' 응답은 12.4%, '무상 급식·보육은 적극 추진하되 무상 의료는 곤란하다'가 17.2%, '추진해선 안 된다'는 6.3%였다. 이 중 무상 급식·보육·의료 등을 전면적으로 추진하자고 대답한 응답자 중 42.5%가 '세금은 더 낼 수 없다'고 했다.

    전국 19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집 전화와 휴대전화를 병행해 RDD(임의 번호 걸기) 방식으로 실시된 이번 조사의 최대 허용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