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훈-서경덕 "NYT 안되면 CNN에 독도 광고 싣겠다" 선언

입력 2012.03.23 08:42

사진제공=www.ForTheNextGeneration.com
사진제공=www.ForTheNextGeneration.com
뉴욕타임스가 일본의 요청으로 "독도 동해 광고를 싣지 않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가수 김장훈과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객원교수가 "CNN에 광고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번 광고를 기획한 서교수는 "광고가 나올때마다 늘 일본 정부에서는 신문사측에 강력한 항의를 해 왔었다. 뉴욕타임스 뿐만 아니라 월스트리트저널, 워싱턴포스트 등에 게재 했을때도 마찬가지였다"고 전했다. 이어 서 교수는 "독도에 관해 일본 정부가 집요함을 다시 드러낸 상황이다. 특히 떳떳하지 못하기에 세계 여론을 두려워 한다는 것도 입증 된 셈이다"고 덧붙였다.
이에 광고비를 후원해 온 김장훈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못 가리는데 일본 정부가 계속 무리수를 두고 있다. 특히 감정적으로 가지말고 논리적으로 접근하는게 중요하며 우린 선진국민이니까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서 교수는 "세계적인 유력매체에 지면광고를 낼 때 뿐만이 아니라 뉴욕 타임스스퀘어 전광판에 독도 영상광고를 올릴때도 일본 총영사관에서 방해를 해 하루 늦게 올라간 적도 있다"며 "일본 정부의 강력한 항의로 뉴욕타임스에 독도광고가 못실리게 된다면 앞으로 CNN같은 세계적인 뉴스채널을 통해 일본 정부의 부당함을 전세계에 꾸준히 알릴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독도가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당연히 한국땅이기에 '독도가 우리땅'임을 주장하는 광고가 아닌 한글 관광 스포츠 등 다양한 한국문화와 접목시킨 광고를 제작해 자연스럽게 세계인들에게 알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1일 김장훈과 서교수가 뉴욕타임스에 독도 관련 관광광고를 게재한 것에 대해 뉴욕 주재 일본 총영사관이 뉴욕타임스에 "광고를 싣지말라"고 항의해 물의를 빚었다. 17일자 일본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뉴욕타임스는 일본 총영사관의 공식적인 항의를 받고 "더 이상 광고를 받지 않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