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려원, '초한지'로 드라마 시청률 恨 풀었다

입력 2012.03.14 09:02

사진제공=SBS
배우 정려원이 SBS 월화극 '샐러리맨 초한지'로 '드라마 한'을 풀었다.
13일 방송된 '샐러리맨 초한지'는 MBC '빛과 그림자', KBS2 '드림하이'를 뒤로 하고 시청률 1위로 막을 내렸다.
이로써 정려원은 지난 2009년 드라마 '자명고'의 흥행 실패를 훌륭하게 만회하며 드라마에서의 한을 푼 셈.
'자명고' 출연 당시 정려원은 한층 성숙하고 깊어진 연기로 호평을 받았으나 드라마의 낮은 시청률 때문에 그 빛이 가려진 아픈 기억이 있다.
하지만 '샐러리맨 초한지'에서는 천방지축 말괄량이의 모습과 진지하고 용의주도한 극단의 모습을 보이며 이덕화, 이범수, 홍수현, 정겨운, 김서형 등의 연기자들과 환상의 호흡을 보여줬다. 결과적으로 드라마 부진의 설움을 푼 것은 물론 확실한 주연의 모습으로 각인되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도 덤으로 받았다.
특히 그는 술주정 연기나 걸인 연기, 욕 남발 등의 소위 '망가지는' 설정에도 몸을 사리지 않는 모습으로 시청자의 시선을 유도했다.
현재 정려원은 연일 밀려드는 인터뷰 요청과 차기작 제안으로 드라마 종영 후에도 스케줄 조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후문이다.
한편 정려원이 여치 역으로 활약한 '샐러리맨 초한지'는 여치와 유방(이범수)의 활약으로 천하그룹을 되찾으며 해피엔딩을 보여줬다. 김명은 기자 drama@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