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정치
종합

표 때문에… 도지사·與 제주 위원장까지 "보류"

  • 권승준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입력 : 2012.03.08 03:01

    
	표 때문에… 도지사·與 제주 위원장까지 "보류"

    우근민<사진> 제주도지사는 지난 5일 오충진 제주도의회 의장과 김동완 새누리당 제주도당 위원장, 김재윤 민주통합당 제주도당 위원장 등 4인 공동 명의로 제주해군기지 공사 보류 요청을 했다. 이어 강정마을 구럼비 해안 바위 발파작업이 벌어진 7일에는 '공사정지 사전예고'라는 강경책을 꺼내들었다.

    우 지사는 지난해 말부터 해군기지 반대 주민을 설득할 명분으로 '15만t급 크루즈선의 자유로운 입출항 검증'을 내세워, 정부에 이를 요구해왔다. 하지만 이 같은 요구가 끝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서 곤혹스러운 처지에 놓이게 되자 제주도 내 반대파들의 민심을 의식해 강경책을 꺼내들었다는 해석이다. 정부의 공사 진행을 그대로 받아들일 경우 반대 측의 반발이 더욱 거세질 것이 확실한 상황에서 자신의 정치적 입지까지 좁아질 것으로 우려했다는 것이다.

    전체 인구의 1%에 불과한 제주도민들 사이에 있는 '섬 홀대론'이라는 주민 정서도 우 지사가 강경책을 선택하는 배경으로 작용했다.

    하지만 대통령과 국무총리가 직접 나서 "안보에는 타협이 없다" "크루즈 선박 입출항에 문제가 없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사안에 대해 광역단체장이 "못 믿겠다"는 듯한 태도로 국책사업을 정지시키겠다는 모습은 무책임해 보인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강정마을의 해군기지 찬성 주민은 "제주도가 국책 안보사업에 자꾸 딴지를 건다는 인식을 심어주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여기에 여당의 지역 책임자까지 동조하고 나온 것도 도마에 올랐다. 여당 책임자가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입장 발표에 동참한 것도 선거를 앞두고 표만 의식한 '정책 포퓰리즘'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TV조선 뉴스 핫클릭TV조선

    오늘의 뉴스브리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