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정치
국회ㆍ정당

[4·11 총선] 임종석 딜레마

  • 김경화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입력 : 2012.03.06 03:25

    후보 사퇴하거나 재심땐 한명숙 리더십에 타격… 버티자니 공천불복 빌미

    민주통합당 임종석 사무총장의 공천문제를 두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 공천 탈락자들이 임 총장의 공천이 확정(서울 성동을)된 것을 두고 '이중 잣대'라고 반발하면서 공정성 논란의 핵심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임 총장은 자신의 보좌관이 삼화저축은행으로부터 1억여원을 받은 혐의로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논란이 번지자 임 총장은 지난 4일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후보직 사퇴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그는 사무총장이라는 당직을 맡고 있어서 독자적으로 판단하기 힘든 상황이다. 한명숙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오판(誤判)'했다는 점을 인정하는 것처럼 받아들여질 수 있다는 것이다.

    지도부도 현 시점에서 임 총장을 사퇴시키거나 재심하면 그를 사무총장으로 발탁한 한명숙 대표의 리더십에 금이 가고, 공심위의 신뢰도도 크게 저하될 수밖에 없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관계자는 "그렇다고 이대로 '고(go)'하면 공천 탈락자들의 공천 불복에도 빌미를 주게 돼 진퇴양난의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기류 속에 임 총장은 일단 자진 사퇴 카드는 접는 분위기지만 주변의 공세에 지쳐 있다는 얘기도 들린다. 5일 발표된 호남 공천에 대한 반발이 거세질 경우 공심위가 공식적으로 재심에 착수하거나 스스로 사퇴할 가능성도 함께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TV조선 뉴스 핫클릭TV조선

    오늘의 뉴스브리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