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경제
종합

강병규, TV조선 토크쇼 출연해 도박에 빠진 과정 털어놔

  • 조선닷컴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입력 : 2012.02.27 16:44 | 수정 : 2012.02.27 18:28

    
	강병규, TV조선 토크쇼 출연해 도박에 빠진 과정 털어놔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 강병규가 4년여 만에 예능 방송에 출연해 도박 사건과 관련한 이야기들을 털어놓았다.

    강병규는 지난 2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토크쇼 ‘노코멘트’에 출연, “사실 (처음) 손을 댄 게 주식이었다”며 “고생해서 번 돈이 주식에 들어가 한두 달 만에 거의 반가량이 없어지다 보니 정신줄을 놓게 됐고, 만회할 수 있는 방법은 다시 주식을 하는 게 아니라 ‘한방’ 이런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한 번에 가장 많이 베팅한 금액을 묻자 강병규는 “수천만원”이라고 말했다. 결국 돈을 땄느냐는 질문에는 “망했다. 그냥 망한 것도 아니고 있는 걸 다 까먹고, 가진 걸 다 잃었다”며 “몇 십억원을 훨씬 넘는다”고 했다.

    강병규는 도박 때문에 극단적인 선택까지 생각해 봤다고 말했다.

    강병규는 2001년 개그맨 정준하와 술값 시비가 붙었던 사연도 털어놨다. 정준하는 “서로 입장이 뭐든 다 있을 것”이라며 “당시 제가 하던 유흥주점에서 있었던 일”이라고 얘기를 시작했다. 정준하는 “SBS에서 본부장도 오셨기에 인사를 하고 돌아갔다. 그런데 갑자기 웨이터에게 전화가 와서는 ‘강병규씨가 계산을 못 하겠다는데요’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정준하는 강병규가 계산서로 자신의 턱을 툭툭 쳤다며 그 상황을 재연하더니 “‘왜 그러느냐’고 하니까 강병규가 ‘연예인 등쳐 먹는 거야?’라고 했다”고 전했다.

    강병규는 정준하의 말에 “담당 PD가 다른 팀으로 옮기게 돼 박수홍과 제가 100만원씩 내기로 했었다. 술값이 아무리 비싸도 200만원이 더 나오겠나 싶었다”며 “그런데 계산을 하려고 보니까 500만원이 넘게 나왔다”고 말했다.

    계산은 결국 어떻게 됐냐고 묻자 정준하는 “그 다음 날 (강병규의) 사장님이 와서 계산한 걸로 알고 있다”며 “저는 이건 어떻게든 받아야겠다고 생각했다. 계산서로 턱까지 맞아서 받아야겠다 싶었다”고 했다. 강병규는 “어차피 상황은 벌어졌고 내 봐야 좋은 소리도 못 들으니 전 못 내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강병규는 마지막으로 “방송에 복귀한다면 정은아, 강호동 등 예전에 함께 방송했던 사람들이 보고 싶다”고 말했다.

    TV조선 뉴스 핫클릭TV조선

    오늘의 뉴스브리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