닉쿤, "기분 나쁘다" 블락비 인터뷰에 직격탄

입력 2012.02.19 20:58

2PM의 닉쿤. 사진제공=JYP 엔터테인먼트
2PM의 닉쿤이 아이돌 그룹 블락비의 인터뷰를 비판하는 내용의 글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
닉쿤은 19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태국의 홍수피해 관련된 일들에 대해 별 생각없이 말씀하시는 분들, 태국인인 입장에서 기분이 나쁘네요"라며 "그리고 태국에 오셔서 생각없이 행동하시는 것 보단 이 나라에 대한 예의를 갖춰주시고, 올바르게 인식할 줄 아는 태도도 갖춰주세요"라고 밝혔다.
이는 블락비의 인터뷰 내용을 염두에 둔 발언인 것으로 보인다.
블락비는 최근 태국의 인터넷 매체 RYT9가 제작한 '새 아티스트-블락비 인 타일랜드(New Artist-Block B in Thailand)'란 제목의 인터뷰 동영상에 얼굴을 비췄다. 이 영상에서 블락비는 홍수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태국인들에게 "금전적인 보상으로 마음이 치유가 됐으면 좋겠다"며 "가진 게 돈밖에 없거든요. 7000원 정도?"라며 웃음을 터트리는 등의 모습을 보였다.
한편 2PM의 멤버인 준호와 찬성 역시 닉쿤과 비슷한 뉘앙스의 글을 남겼다. 준호는 트위터를 통해 "누구라곤 말하지 않겠지만, 그 행동과 태도는 같은 한국인으로서 부끄럽기 짝이 없었다"며 "한순간의 잘못된 행동이 자기 자신 뿐만 아니라 주위 모두를 더럽게 한다는 걸 알고 행동 하나하나에 처신 잘했으면 좋겠다. 사람으로서 선배로서 하는 말이다"라고 밝혔다.
또 찬성은 "경솔한 행동 하지 않으려 노력해도 상황 따라 하게 되는 게 경솔함인 듯 하지만 신경쓰지 않고 남에게 피해주고 나 말곤 잘난 사람 없는 듯한 행동은 경솔함, 실수를 떠나서 그냥 그런 사람인 걸 인증하는 듯.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고 했다.정해욱 기자 amorr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