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도의 남자', 이현우-임시완 '꽃미모' 아역들의 '훈훈한' 대본 연습 현장 공개

입력 2012.02.16 09:19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KBS2 새 수목극 '적도의 남자'의 초반을 이끌어갈 아역배우들의 대본 리딩 현장 사진이 공개돼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난폭한 로맨스'와 4부작 드라마 '보통의 연애' 후속으로 방영되는 '적도의 남자'는 최근 엄태웅, 이준혁, 이보영을 비롯해 김영철, 이원종, 이재용, 이현우, 임시완 등 캐스팅을 확정지으며 기대를 불러모으고 있다. 그런 가운데 극 초반 훈훈한 연기와 외모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이현우, 임시완의 대본 연습 사진이 공개돼 화제다.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공개된 사진은 본격적인 드라마 촬영을 앞두고 진행된 아역 대본 연습 현장이 담긴 것으로, 화사한 미소를 띤 채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누거나 대본 연습에 한껏 몰입중인 최강 비주얼 꽃미모가 돋보이는 이현우-임시완의 모습과 이에 질세라 카메라를 향해 귀여운 포즈를 선보이는 선배연기자들의 훈훈한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MBC '해를 품은 달'에서 '꽃도령' 허염 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임시완은 이번 '적도의 남자'에서 선우의 어린 시절 가장 친한 친구이자 훗날 엇갈린 운명의 라이벌이 되는 이장일(이준혁)의 아역을, 이현우는 엄태웅 아역으로 엇갈린 운명에 맞서 치열한 삶을 사는 뜨거운 심장을 가진 김선우 역을 맡았다.
임시완은 "장일은 내적인 갈등과 변화가 많은 캐릭터다. 잘 표현 할 수 있을지 부담은 크지만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고, 이현우 역시 "연습시간이 짧아 부족함을 많이 느낀 대본연습이었다. 철저히 준비해 촬영에 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아역 중심의 대본 연습임에도 불구하고 진노식 역을 맡아 절대 카리스마를 선보일 김영철을 비롯해 이원종(이용배 역), 이재용(최광춘 역) 등 관록 있는 베테랑 중견연기자들도 참석해 아역들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첫 촬영을 앞두고 다소 긴장한 두 사람에게 연기에 대한 애정 어린 조언과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적도의 남자'는 김인영 작가가 지난 2008년 '태양의 여자' 이후 4년여 만에 KBS로 컴백하며 선보이는 작품으로, 욕망과 용서를 다뤘던 '태양의 여자'의 남자버전이란 이야기가 전해지면서 방송 전부터 많은 화제를 낳고 있다. 내달 14일 첫 방송된다. 김명은 기자 drama@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