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우 "6세 지능 아버지 비극적 아사" 충격고백

입력 2012.02.13 18:10

개그맨 정찬우가 아사(餓死)로 돌아가신 아버지에 얽힌 비극적인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11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스타특강쇼'에 출연한 정찬우는 아버지의 죽음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정찬우는 "아버지가 뇌를 다쳐 식물인간이 되셨다. 의식이 없으신 채 언제 일어날지 모르고, 생명이 어떻게 될지 모른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내게 청천벽력과 같았다. 누워 계시는 동안 의식불명 상태에서도 '찬우야, 찬우야'라고 수없이 되뇌셨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후 정찬우의 아버지는 6개월 뒤 의식이 돌아왔지만 그리 행복한 소식은 아니었다. 안타깝게도 아버지의 의식이 6세 수준으로 돌아왔기 때문.
군대에 있을 당시 아버지의 사망 소식을 들은 정찬우는 이내 아버지가 아사(餓死)로 돌아가셨다는 충격적인 고백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정찬우는 "아버지가 돌아가신 얘기를 들어보니, 아버지가 집을 나가신 거였다. 아버지가 치킨집을 가셔서 닭을 먹었는데 돈이 없었다. 치킨집 주인이 신고를 해서 경찰서에 갔지만 거기에서도 얘기를 해도 말이 안 통하니까 경찰서에서도 내보냈다"고 비극적 죽음의 발단을 전했다.
정찬우는 "결국 아버지는 버스를 타고 지하철을 타고 의정부까지 가시게 됐다. 의정부에서도 그렇게 돌아다니셨다. 어딘가 가서 음식을 먹고 쫓겨나고. 그러다가 아사(餓死)하셨다. 못 먹어서"라고 털어놓으며 눈시울을 붉혀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스포츠조선닷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