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당명 교체 놓고 여야 논평 격돌

입력 2012.01.26 20:20

한나라당이 26일 당명을 바꾸기로 결정한 것을 두고 여야의 대변인이 공격적 논평을 주고받았다.

민주통합당 김유정 원내대변인은 한나라당 비상대책위가 회의에서 당명을 개정하기로 결정한 것을 두고 “한나라당이 당 이름을 바꾼다 해서 측근비리가 없어지는지, 돈봉투 의혹이 덮어지는지 알 수 없지만 잘 바꾸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어 “한나라당이든 두나라당이든 제발 ’국민의 정당’으로 거듭나기 바란다. 이름보다는 진정성이 우선이기 때문”이라며 일침을 놓았다.

그러자 한나라당 황영철 대변인이 3시간 뒤 예정에 없던 브리핑을 자청했다. 황 대변인은 “오늘 작심하고 왔다. 민주당 등 다른 당이 한나라당을 여러 차례 비난해도 신사적으로 하려고 했는데, 그러다 보니 계속해서 당 대변인을 우습게 보는 것 같다”며 운을 뗐다. 그는 “민주통합당 김유정 원내대변인의 조소 섞인 논평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국민의 정당으로 거듭나려는 다른 당의 노력을 지지하고 격려하는 것이 국민이 원하는 진정한 정당관계라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통합당이 유죄판결을 받은 자당 인사들에 대해 정권탄압이라는 말도 안되는 논리로 범죄 사실을 회피하는 것은 참으로 비겁하다”며 “언제까지 ’너는 유죄, 나는 무죄’를 외칠 것인가. 국민은 민주통합당이 공당인지 범죄자 도피성(城)인지 헷갈릴 지경에 이르렀을 것”이라고 공세를 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혐오하는 정당 어디냐' 질문에…" 배성규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