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 바뀐 김성근 감독 "그만 둔다는 선수 내가 말릴 것"

입력 2011.12.13 13:49

12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우리나라 최초의 독립야구단인 고양 원더스의 창단식이 열렸다. 창단식에서 고양 원더스의 초대감독으로 취임한 김성근 감독이 환하게 웃고 있다. 일산=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고양 원더스 김성근 감독은 프로 감독 시절 엄한 '호랑이 감독'으로 유명세를 떨쳤다. 대쪽같은 성격으로 어떤 외풍에도 흔들림 없이 팀을 자신의 스타일대로 이끌고 나갔다. 선수들을 호되게 질책하는 것은 기본이었다. 노장 선수들도 실책이라도 하면 경기 후 펑고를 받는 일이 부지기수였다.

그런 김 감독이 확 바뀐 모습으로 나타났다. 국내 최초 독립야구단인 고양 원더스의 감독직을 수락하면서 "나부터 바뀌겠다"라고 선언했다.


김 감독은 12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 겸 자신의 감독 취임식 자리에서 "일단 내가 이 구단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느냐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과거 팀들은 모두 프로 팀이었다. 하지면 여기는 새로운 팀이다. 팀을 이끌어갈 방향 자체가 달라져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깜짝 발언을 이어갔다. 김 감독은 "프로 때라면 선수가 야구를 그만두고 가겠다고 하면 아무말 하지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이 팀에서는 다르다. 그만 둔다는 선수가 있다면 내가 직접 나서서 말릴 것이다. 새로운 기회를 잡으려는 선수들을 위해 내가 직접 발벗고 나설 것"이라고 선언했다. 많은 사람이 알고있던 김 감독의 냉철한 이미지와는 어울리지 않는 발언이었다. 실제로 고양 원더스 선수들의 계약 내용을 보면 중도에 포기하고 나갈 때 나가더라도 몸이 만들어지고, 다시 야구를 원하면 언제든지 돌아올 수 있는 내용의 계약 조건이 삽입돼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야구인생에 있어 마지막 희망을 품고 있는 선수들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겠다는 김 감독의 의지였다. 그는 "나에겐 포기란 없다. 선수들이 끝까지 야구를 할 수 있도록 지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감독은 이를 위해 '우리'를 강조했다. 김 감독은 "하루하루 선수들과 직접 부딪히는게 중요하다. 그래서 당장이라도 훈련이 열리고 있는 전주에 내려가 선수들을 체크할 것"이라며 "이 팀에 '우리'라는 인식을 가장 먼저 심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고양 원더스의 허 민 구단주는 "감독님은 선수들이 도망갈까 걱정이시라는데 우리는 감독님께서 도망가실까 걱정"이라는 농담을 하며 "우리는 감독님이 원하는 야구를 하실 수 있도록 뒤에서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다. 선수단 구성 등 모든 전권을 이미 감독님께 넘겼다"며 힘을 실어줬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