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 감독, 중국 기자들 몰상식 질문에 폭발

입력 2011.09.25 16:36 | 수정 2011.09.26 11:01

중국 취재진의 무례함에 폭발한 허재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 감독이 기자회견장을 떠나고 있다. /해당 동영상 캡처
중국 취재진의 무례함에 폭발한 허재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 감독이 기자회견장을 떠나고 있다. /해당 동영상 캡처

중국 취재진의 무례함에 허재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 감독의 화가 폭발했다.

한국과 중국의 아시아 남자 농구선수권대회 4강전이 끝난 24일 밤. 중국 우한 스포츠센터 기자회견장엔 많은 중국 기자들이 몰렸다. 56대43 승리를 이끈 중국의 밥 던월드(미국) 감독과 패장인 한국의 허재 감독이 참석했다.

경기 후 공식 인터뷰엔 일반적으로 승장에게 많은 질문이 쏟아지게 마련이다. 그런데 이날은 허 감독에게 질문 공세가 이어졌다. 그 내용이 국제 스포츠 대회에선 볼 수 없는 자극적이고 도발적인 내용뿐이었다.

한 중국 기자는 허 감독과 함께 선수 대표로 배석한 오세근에게 “왜 7번을 팔꿈치로 가격했나”라고 물었다. 경기 중 몸싸움과 반칙이 빈번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상식 이하의 ‘취조’였다. 다친 선수가 생긴 것도 아니었다. 오세근은 “경기 과정의 일부였다”고 대답했다.

허 감독이 받은 첫 질문은 “당신은 유명한 3점 슈터였는데, 왜 오늘 한국 선수들은 5%(3점슛 20개 중 1개 성공)밖에 성공하지 못했는가?”였다. 한국 선수들의 중거리슛 부진과 허 감독의 현역 시절 기량과는 관계가 없는데도 조롱하는 듯한 질문으로 심기를 건드린 것이다. 허 감독은 “중국이 수비를 잘했다”며 곤혹스러워했다.

이어 “중국에서 대회가 열려 심판판정이 불리할 수 있다고 예상했는데, 오늘도 그랬다고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이 나왔다. 이날 심판 판정엔 문제가 없었다. 중국 기자의 의도는 한국이 중국보다 실력이 뒤진다는 사실을 인정하라는 말이나 다름없었다. “노 코멘트(할말 없음)”라고 답한 허 감독의 표정은 더 굳어졌다. 일부 중국 기자들은 재미있다는 듯 웃음을 터뜨렸다.

이게 끝이 아니었다. 다른 중국 기자는 “경기 전 중국 국가가 나올 때 한국 선수들은 왜 움직였는가”라고 물었다. 중국 국가가 끝날 무렵 우리 선수 일부가 살짝 움직였다는 이유로 이런 ‘항의’를 한 것이었다.

질문을 전달받은 허 감독은 더 참지 못하고 “뭐 그런 걸 물어봐?”라고 말하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섰다. 중국 기자 일부는 퇴장하는 허 감독을 향해 “우~”하는 야유와 함께 “집으로 가라(Go back home)”고 외쳤다.

패자에 대한 배려는 고사하고, 무례함으로 일관한 중국 취재진의 ‘저질 인터뷰 쇼’였다. 허 감독은 공식 기자회견이 끝나고 한국 기자들과 인터뷰를 마치고 나서도 “공식 기자 회견에서 그런 걸 물어보는 경우가 어디 있느냐?”며 분을 삭이지 못했다. 

 [키워드] 허재의 기자회견몰상식한 중국 기자단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