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유나, 17일 '음악중심'서 신곡 '체리파이' 첫무대

입력 2011.09.15 11:31

실력파 싱어송 라이터 맹유나가 상큼 발랄한 신곡을 들고 활동을 재개한다.
실력파 싱어송라이터 맹유나(22)가 '체리파이'라는 상큼 발랄한 신곡을 들고 활동을 재개한다.
맹유나는 17일 MBC TV '음악중심'에서 '체리파이'의 첫무대를 가진다. '체리파이'는 맹유나 본인 작사 작곡에, 베테랑 뮤지션 유영석이 편곡했다.
'체리파이'는 부드럽고 감성적인 모던록이며, 맹유나의 팬카페 이름이기도 하다. 3년전 일본에서 드라마 '봄의 왈츠' 주제곡으로 데뷔했을 때 해외생활중 팬들과 소통하며, 외롭고 공허한 마음을 위로받던 곳이 바로 팬카페 '체리파이'였다.
지난해 '바닐라 봉봉'을 발표하고 동티모로 야생커피 '센티모르'(scentimor.com)와 공동 프로모션을 벌였던 맹유나는 이번에도 커피 회사와 재계약했다.
체리파이는 체리의 달콤함과 크러스트의 바삭함이 어우러진 과자로 집에서 쉽게 만들 수 있어 아이들 간식, 또는 연인에게 선물로 만들어주는 경우가 많다. 열량이 낮아 다이어트식품이며, 노화방지와 항산화 작용을 돕는 안토시아닌을 함유하고 있다.
노래 가삿말에는 아메리카노를 즐겨마시는 본인의 취향을 이야기하듯 커피 이야기도 나온다.
맹유나는 "지금 이순간 사랑에 빠지고 싶은 사람들에게 선물하고 싶다. 체리파이처럼 팬들의 미각은 물론, 시각 후각까지 입체적으로 매료시키는 노래로 자신한다"고 강한 의욕을 보였다.
지난 2008년 일본에서 드라마 '봄의 왈츠' 주제곡으로 데뷔해 유나(Yuna)라는 이름으로 1년이상 활동한 그녀는 당시 오키나와 공연에서 '겨울연가'의 가수 류와 '눈물이 주룩 주룩'이라는 일본가요를 불러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기도 했다.강일홍 기자 eel@sportschosun.com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가수 맹유나 사망, 29세 나이로 심장마비(종합) 뉴시스
"29세·천재·돌연사" 맹유나 '심장마비 사망' 안타까운 이유 스포츠조선=이유나 기자
"새 앨범 준비했는데 심장마비"...맹유나, 29살에 떠난 못다핀 꽃 [Oh!쎈 레터] OSEN
"지병 없었다" 맹유나, 심장마비로 사망..너무 일찍 진 별[Oh!쎈 레터] OSEN
故맹유나, 뒤늦게 알려진 안타까운 죽음.."심장마비"→애도 물결(종합)[Oh!쎈 이슈] OSEN
가수 맹유나 사망, 29세 나이로 심장마비 뉴시스
가수 맹유나, 지난달 심장마비로 숨져 노우리 인턴 기자
가수 맹유나, 지난달 26일 심장마비로 사망..향년 29세[공식입장] OSEN
[공식입장]가수 맹유나, 29세 꽃다운 나이에 사망…심장마비 스포츠조선=김영록 기자
맹유나 "감동스러운 네팔 봉사활동, 노래로" 뉴시스
故맹유나 아버지 심경고백 "함께 저녁 먹기로 약속했었는데…" 스포츠조선=김영록 기자
故맹유나는 누구? "16살 데뷔, 12년 차 천재 싱어송 라이터" 스포츠조선=이지현 기자
[종합]'심장마비 사망' 故맹유나, '스친소' OST '파라다이스' 주인공...애도 물결 스포츠조선=김영록 기자
가수 맹유나, 심장마비로 사망… "29세 꽃다운 나이" 스포츠조선=정안지 기자
[인터뷰]싱어송라이터 맹유나, "아이돌 보며 상처 받았다. 하지만 지금은 후회 없어!" 스포츠조선=이정혁 기자
맹유나 “팬 환호 받는 티아라, 부럽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