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7%의 정치] "주민투표 민의 반영 못했다" 48%, "전면 무상급식에 동의한 것" 32%

조선일보
  • 홍영림 기자
    입력 2011.08.26 03:01

    25일 서울시민 대상 여론조사에서는 투표율 미달에 따른 주민투표 무효화에 대해 '기존 여론조사에서 단계적 무상급식에 대한 지지가 높았기 때문에 주민투표 결과는 민의를 반영하지 못한 것'(48.4%)이란 불만이 '투표율이 유효 기준인 33.3%에 못 미친 것은 전면적 무상급식 실시를 서울 시민이 동의해준 것'(32.0%)이라고 만족하는 비율에 비해 높았다. 지지 정당별로는 한나라당 지지층에선 주민투표 결과에 대한 불만(69.3%)이 만족(15.6%)에 비해 훨씬 많은 반면, 민주당 지지층은 만족(56.4%)하는 비율이 절반 이상이었다. 하지만 민주당 지지층에서도 3명 중 1명(33.4%)은 "주민투표 결과가 민의를 반영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주민투표 참여 여부별로는 투표 참여자 중에선 주민투표 결과에 대한 불만(67.3%)이 만족(11.9%)보다 훨씬 비율이 높았다. 투표 불참자에선 만족(47.7%)이 불만(33.8%)보다 비율이 높긴 했지만, 투표 불참자도 10명 중 3명 이상이 "주민투표가 민의를 반영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연령대별로는 40대를 제외한 20·30대와 50·60대 이상 등에서 모두 "민의를 반영하지 못했다"는 불만이 더 많았다.

    한편 무상급식 방식에 대해선 '단계적으로 무상급식 실시'(55.6%)가 '전면적으로 무상급식 실시'(38.1%)보다 높게 나왔다. 주민투표 투표율 미달로 전면 무상급식 저지에 실패했는데도 여전히 단계적 무상급식 실시에 대해 우호적인 여론이 우세한 것이다. 주요 정당 지지자별로는 단계적 무상급식과 전면적 무상급식에 대한 선호가 한나라당 지지자는 83.7%대 10.8%였고 민주당 지지자는 25.3%대 69.3%로, 양당 지지층의 견해가 크게 달랐다. 박근혜 전 한나라당 지지자 중에선 단계적 무상급식과 전면적 무상급식에 대한 지지가 62.2%대 32.5%로 전체적인 한나라당 지지자 평균치에 비해 단계적 무상급식에 대한 지지가 낮은 편이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