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YS 키드"

조선일보
  • 전현석 기자
    입력 2011.07.07 03:01

    홍대표, 상도동 방문

    6일 오후 2시 서울 상도동 김영삼(YS) 전 대통령 자택 거실에서 대기하고 있던 한나라당 홍준표 새 당대표는 김영삼 전 대통령이 나오자 자리에서 일어나 큰절을 올렸다.

    김 대통령이 "홍 대표 당선 축하해요. 장해요"라고 하자 홍 대표는 "저희들(15대 국회의원들)이 다 'YS 키드(kid·아이들)'입니다"라고 했다.

    김 전 대통령이 "역시 내가 공천을 잘 줬어"라고 하자 홍 대표는 "제가 밖에 나가서 큰절하는 분은 각하뿐"이라고 했다.

    홍 대표는 1996년 김 전 대통령이 총재로 있던 신한국당에 입당해 15대 국회의원(서울 송파갑)에 당선됐다.

    6일 서울 상도동의 김영삼 전 대통령의 자택을 방문한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가 김 전 대통령에게 큰절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 전 대통령은 또 "내가 (재임 중 군의) 하나회를 척결하지 않았다면 지금 미얀마처럼 됐을 것"이라며 "그 전에는 nk>박정희(전 대통령)같이 쿠데타 했던 놈들이니까…"라고도 했다.

    김 전 대통령은 "전에는 당 전당대회가 끝나고 배드민턴장에 가면 사람들이 얘기를 많이 했는데 이번에는 아무도 안 하더라"며 "국민이 정치에 관심을 가지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이날 홍 대표는 상도동 방문에 앞서 "정치 스승에게 인사하러 간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