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대표 이어 당대표까지… 양날개 잃은 親李

조선일보
  • 최경운 기자
    입력 2011.07.05 03:01

    친이계 집중지원 했지만 원희룡 의원 4위에 그쳐… 친이계의 몰락 확인

    4일 한나라당 전당대회에서 친이(親李)계가 지원한 원희룡 의원이 4위에 그치면서 친이계는 다시 한번 큰 타격을 입게 됐다. 지난 5월 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친이계가 밀었던 안경률 의원이 비주류(非主流)의 황우여 의원에게 패한 데 이어 당권(黨權)을 놓고 벌인 진검승부에서도 참패한 것이다. 당권을 다시 되찾아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 친이계의 꿈은 물거품이 됐다.

    이재오 특임장관은 이심전심으로, 친이계 초재선 의원들은 팔을 걷어붙이고 원희룡 의원을 지원했음에도 불구하고 밑바닥 표심(票心)은 크게 달랐기 때문이다. 친이계의 한 핵심 의원은 "이번 경선을 통해 친이계 성향의 대의원과 당원 상당수가 친이계에서 이탈했음이 여실히 드러났다"며 "실제 이재오 장관과 가까운 중진 의원 상당수도 원 의원이 아닌 다른 후보를 지원한 것 같다"고 했다.

    특히 원 최고위원이 이번 경선에서 홍준표 신임 대표는 물론 친박계의 유승민, 중립 성향의 나경원 최고위원에게도 밀린 점은 그동안 당내 세력 판도에서 다수파를 차지했던 친이계가 소수파로 밀려났음을 실증하는 것이다.

    한 친박 의원은 "이재오 장관에 대한 일반 대의원과 당원들의 거부감이 다시 한번 확인된 것"이라고도 했다. 이 때문에 이번 전대 이후 당으로 돌아오는 방안을 검토해왔던 이 장관의 당 복귀 시점이 더 늦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