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국가대표 출신 최성국 "승부조작 모의 참석"

조선일보
  • 민학수 기자
    입력 2011.06.29 03:08 | 수정 2011.06.29 03:56

    검찰 자진출두… 파문 확산

    최성국

    축구 승부조작 사건이 갈수록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스타 플레이어인 최성국(28·수원 삼성)은 작년 상무 선수 시절 승부조작 사전모의에 참석한 적이 있다고 밝히며 28일 오후 창원지검에 자진출두해 조사를 받았다.

    최성국은 27일 프로축구연맹에 "작년 6월 2일 열린 프로축구 포스코컵대회 상무와 성남의 경기에 앞서, 이미 구속된 김동(27)의 제의를 받아 상무 소속 동료 6명이 모인 승부조작 사전모의에 참석했다"고 신고했다.

    최성국은 "해당 경기 승부가 예정된 대로 나오지 않아 6일 상무―울산 경기에서 또다시 승부조작 시도가 있었다"며 "하지만 나는 승부조작에는 가담하지 않았고 김동현이 건넨 돈도 받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