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쩍 늘어난 연예인 정치·사회활동… 어떻게 보세요?

조선일보
  • 박세미 기자
    입력 2011.06.16 03:06 | 수정 2011.06.16 23:11

    김흥국 퇴출·김여진 체포로 거센 논란
    정치에 직·간접적 간여 '폴리테이너' - 특정 정당 지지… 장관·국회의원 하기도
    SNS 통해 사회문제 소통 '소셜테이너' - 반값 등록금·노동자 인권 등에 관심
    촛불집회 등 오프라인 공간에도 나타나

    배우 김여진씨가 한 방산(防産)보안업체 근로자 시위에 참여했다가 긴급체포되고 가수 김흥국씨가 지난 4·27 재·보선에서 한나라당 유세활동을 지원했다는 이유로 라디오 DJ 자리에서 퇴출되면서 대중문화예술인의 정치·사회활동을 어떻게 봐야 하느냐에 대한 논란이 거세다.

    정치·사회적 사안에 대한 의사 표명과 행동은 개인의 자유지만 대중문화예술인은 사회적 영향력이 큰 데다 특히 연예인의 경우 청소년들의 무조건적 추종을 불러올 수도 있다는 점 때문에 민감하게 받아들여지고 있다. 어떤 대중예술인들이, 어떤 형태로 정치·사회적 활동을 벌이고 있는지 정리해봤다.

    그래픽=유재일 기자 jae0903@chosun.com

    ①직접 정치 참여형

    이른바 '폴리테이너(정치 참여 대중문화예술인)'로 불리는 부류다. 배우 문성근·명계남씨는 지난 2002년 대선에서 노무현 후보를 여느 정당인 못지않게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배우 이덕화·서인석·최수종·이종원씨는 2007년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이명박 후보를 지지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당시 백일섭씨는 한나라당을 탈당한 이회창 후보를 향해 "뒈지게 맞기 전에 밤길 다니지 말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높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국회의원까지 지낸 연예인도 많다. 배우 이순재·최불암·고(故) 최무룡·이대엽·신영균·홍성우·강부자·강신성일·정한용씨, 가수 최희준씨, 코미디언 고(故) 이주일씨 등이다. 현 18대 국회에는 탤런트 김을동씨, 연극인·탤런트 최종원씨가 있다. 가수 이선희씨와 탤런트 한인수씨는 1990년대 초반 각각 서울시의원과 경기도의원으로 활동했다. 영화감독 이창동씨, 배우 김명곤·유인촌씨 등은 문화관광부 장관을 역임했다.

    현재 당원인 대중문화예술인도 있다. 민노당에는 연극배우 방은미·권병길씨, 진보신당에는 영화감독 박찬욱·봉준호·장항준·임순례·변영주씨, 배우 이두일씨가 당원으로 소속돼 있다. 한나라당에는 문화예술특별위원회 자문위원단에 정준호씨 등 15명의 연예인이 참여하고 있다. 한나라당 관계자는 "위원은 배우 5명, 개그맨 3명, 가수 7명으로 구성돼 있다"면서도 "하지만 정준호씨 외에는 이름이 알려지는 걸 원치 않는다"며 명단을 공개하지 않았다.

    ②민감한 사회 이슈 개입형

    최근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소셜테이너(사회 참여 대중문화예술인)'로 불리는 대중문화예술인 중에 이런 경우가 많다. 배우 김여진씨는 최근 TV에 나와 "학생들 다 같이 등록금 반만 내자"고 했다. 방송인 김제동씨는 김여진씨와 함께 트위터를 통해 홍대 청소 노동자 해고 항의시위 지지운동을 펼쳤으며, 등록금 인하 시위를 주도하는 대학생 단체에 성금 500만원을 냈다. 2009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노제(路祭) 사회를 보기도 했다. 배우 권해효, 가수 박혜경씨도 최근 '반값 등록금' 촛불 집회에 참석했다. 쌍용자동차 해고 노동자 자녀를 돕고 있는 박혜경은 '반값 등록금' 집회에서 플라스틱 의자 위에 맨발로 올라 노래를 불렀다. 코미디언 김미화씨는 트위터에 '대학 잉여금, 건물 말고 학생들에게 쓰라'고 적었다. 2008년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 시위 때는 가수 양희은, 배우 문소리·정찬씨 등이 무대에 올라 저항가요를 부르고 정부를 비판했다. 일부는 인터넷 등을 통해 '광우병 쇠고기를 먹느니 청산가리를 털어 넣겠다'(김규리)는 식의 무책임한 발언을 쏟아내 대중의 공포감을 키워 선동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③비(非)정파적 사회운동형

    '독도는 한국 땅'이라는 사실을 세계에 홍보하고 있는 가수 김장훈이 대표적이다. 배우 김부선씨는 대마초 합법화를 주장하고 있고, 트랜스젠더 가수 하리수씨와 배우 홍석천씨는 성적 소수자 차별 반대운동을 벌이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