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외국인 큐레이터 뽑는다

입력 2011.05.23 19:02

2012년 말 준공되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외국인 큐레이터가 일하게 됐다. 1969년 국립현대미술관이 개관한 이래 외국인 큐레이터는 한 명도 없었다. 국립현대미술관의 현재 큐레이터는 19명(계약직 포함)이다.

배순훈 국립현대미술관장은 23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이것이 미국 미술이다’전(展) 기자간담회에서 “정병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서울관에서 일할 외국인 큐레이터를 뽑아오라고 한다”면서 “나도 그럴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배 관장은 이날 오후 본지와의 통화에서 “서울관에 외국인 큐레이터 한 명을 채용할 구체적인 계획이 있으며 지금 몇 사람을 염두에 두고 개인적으로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다.

채용 시기에 대해서는 “2013년 하반기에는 전시를 해야하므로 가급적이면 빨리 해야 좋다”고 했으며, 어느 분야의 전공자를 뽑을지에 대해서는 “지금부터 연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