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경제지원 통한 중동 민주화 확산 추진"

입력 2011.05.20 03:16 | 수정 2011.05.20 11:06

이집트· 튀니지 40억달러 지원
3차 중동전쟁 이전 국경선을 팔레스타인 협상 출발점으로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40억달러 경제지원 패키지’ 등을 포함한 포괄적이고 장기적인 미국의 신(新)중동전략 청사진을 제시했다. 19일(현지시각) 국무부에서 가진 대국민 연설을 통해서다.

오바마는 이날 “중동과 북아프리카 국가들이 민주주의 국가로 변한 데 따른 결실을 국민에게 안겨주기 위해서는 경제 근대화가 핵심”이라며 “이들의 민주화와 경제개혁을 지원하는 것이 미국의 정책이 될 것”이라고 했다.

오바마는 특히 독재자를 축출한 이집트, 튀니지에 대해 향후 수년간에 걸쳐 약 10억달러의 채무를 탕감해주고, 또 인프라를 개발하고 일자리를 확대할 수 있도록 10억달러 상당의 차관·보증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유럽을 부흥시킨 마셜플랜과 유사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오바마 대통령은 경제지원을 이집트와 튀니지에 우선적으로 집중하는 이유에 대해 “민주화를 시작한 두 나라에 주는 ‘인센티브’이자 이를 통해 다른 국가들에 자극을 주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오바마는 또 민주화 시위를 유혈진압한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에 대해 “알아사드는 변화를 받아들이거나, 아니면 물러나야 한다”고 했다.

오바마는 또 이날 연설에서 “1967년 제3차 중동전쟁 이전 국경선을 팔레스타인 국가 수립 협상의 시작점으로 인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AP통신은 “리비아나 시리아 등 아직도 독재자가 존립하는 국가에 대해서는 군사공격이나 경제제재 등 가혹할 정도의 채찍을 대고, 이미 민주화된 국가에 대해서는 경제적 당근을 제시하는 투트랙 전략”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