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소니의 전성기 이끈 오가 노리오 회장 사망

조선일보
  • 조선닷컴
    입력 2011.04.24 17:15

    1982∼1995년 일본 가전업체인 소니의 사장과 회장을 역임하면서 미국 컬럼비아 영화사를 인수하는 등 소니를 국제적인 기업으로 키운 오가 노리오(大賀典雄)씨(81)가 23일 오전 9시14분께 도쿄 시내 한 병원에서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숨졌다.

    오가 전 회장은 도쿄예술대학 성악과에 다닐 때 소니의 전신인 도쿄통신공업의 녹음기 음질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 것을 계기로, 이 회사 공동 창업주인 이부카 마사루(井深大.1908∼1997)와 모리타 아키오(盛田昭夫.1921∼1999)의 입사 요청을 받았고 결국 자신의 음악 활동을 병행한다는 조건이 받아들여지자 소니에 합류했다. 입사 첫해인 1959년 부장으로 발탁됐고, 실제로 한동안 바리톤 가수로도 활동했다.
    1982년 소니 사장에 취임한 뒤 그는 자신의 음악적 배경을 토대로 일찍부터 지름 12cm CD의 저장능력에 주목해 ‘오디오의 디지털화’에 힘을 쏟았고, 결국 소니사를 CD 개발과 상품화에 주력하도록 이끌었다.

    그는 또 사장 재직 중에 1989년 미국 컬럼비아 영화사(현재의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를 34억 달러에 사들였고, 게임 산업으로의 진출도 주도했다. 오가 전 회장은 소니의 사업 분야를 음악·영화사업으로 확대해 소프트웨어(콘텐츠)와 하드웨어(기기)를 총괄하는 국제 기업으로 성장시킨 것으로 평가된다. 1995년 회장, 2003년 명예회장을 거쳐 2006년부터 사망하기까지 상담역(고문)을 맡았다.

    오가 전 회장은 도쿄 필하모니교향악단(도쿄필)과 베를린 필하모니교향악단을 지휘하는 등 음악가로서도 발자취를 남겼다. 1999년에는 도쿄필 회장에 취임했고, 세계적인 지휘자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1908∼1989)과 친교가 깊었다. 내달 4일 동일본대지진의 이재민을 지원하기 위한 도쿄필의 공연을 지휘할 예정이었다.
    소니 사장·회장으로 일할 때 매일 오후 10시쯤 잠자리에 들었다가 수 시간 만에 일어나 비행기 조종 공부를 한 끝에 소니가 사원 출장용으로 사들인 비행기를 직접 몰았다는 일화도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