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대졸자의 90%가 평균 B학점 이상

입력 2011.03.31 11:57

(자료사진=조선일보DB)
대학가의 ‘학점 뻥튀기’ 현상이 여전히 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일반대 졸업생 중 평균 B 학점 이상을 받은 학생이 90%에 이른 것이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31일 대학알리미 사이트 (www.academyinfo.go.kr)를 통해 전국 192개 4년제 일반대학의 2010학년도 재학생 교과목별 성적평가 결과 및 졸업생 졸업평점평균을 공개했다.

4년제 일반대 190개교 재학생이 각 교과목에서 딴 학점은 A학점 37.8%, B학점 36.2%로 B학점 이상 학생비율은 74%였다. C학점은 18.3%, D학점은 3.5%, F학점은 4.2%였다.

4년제 일반대 185개교 졸업생의 졸업평점평균은 A학점 35.4%, B학점 54.9%로 전체 졸업생의 90.3%가 B학점 이상을 받았다. A학점은 졸업생과 재학생이 큰 차이가 없으나 B학점은 졸업생이 재학생보다 18.7% 높게 나타났다. 졸업생들이 재수강 등을 통해 학점 세탁을 하는 것으로 해석되는 부분이다.

졸업평점 평균이 B학점 이상인 학생비율은 국공립대(94.4%)가 사립대(89.3%)보다 높았으며, 수도권 대학(91.4%)이 비수도권 대학(89.6%)보다 높았다. 계열별로는 교육계열(96.8%), 인문계열(91%), 자연계열(90.7%), 사회계열(89.8%), 예체능계열(88.6%) 순이었다.

각 대학의 평점 산정기준(4.5점 또는 4.3점 만점)을 고려해 졸업평균평점을 100점 만점으로 환산한 결과 명신대가 91.92점으로 가장 높았고, 동양대가 66.95점으로 가장 낮았다.

주요 대학의 졸업평균평점은 한국외대 80.7점, 포항공대 79.53점, 건국대 79.31점, 연세대 78.81점, 고려대 78.63점, 서울대 77.78점, 이화여대 77.42점, 한양대 77.12점, 성균관대 77.01점, 동국대 76.83점, 경희대 75.19점, 서강대 74.6점, 중앙대 73.28점 등이었다.

주요 대학들의 재학생 A학점 비율은 서울대 49.8%, 포항공대 49.7%, 한국외대 44.7%, 연세대 41.6%, 한양대 41.4%, 고려대 38.8%, 중앙대 36.1%, 성균관대 35.3%, 서강대 33.7%로 나타났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