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原電 2호기 통제불능 위기

입력 2011.03.15 03:03

냉각수 공급 중단, 核연료봉 두차례 완전 노출
연료봉 녹아내릴 가능성도… 방사선 누출 비상
日 IAEA에 전문가 긴급 요청

일본 후쿠시마(福島)원전이 통제 불능상태에 빠진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도쿄전력은 14일 오후 6시 30분부터 8시 50분까지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2호 원자로의 연료봉이 완전 노출됐다고 밝혔다. 이후 복구됐으나 오후 11시 재차 완전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일본 당국은 원전 위기 상황과 관련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전문가 파견을 긴급 요청했다.

도쿄전력은 2호 원자로 냉각장치가 고장이 나자, 소방차 펌프를 이용해 해수(海水)를 원자로에 주입해 연료봉을 냉각시키는 작업을 했다. 하지만 고장으로 펌프작동이 중단돼 연료봉이 완전 노출되는 비상 상태가 발생했다. 연료봉이 공기중에 노출될 경우 온도가 급상승해 연료봉이 녹아내려 방사성 물질이 발생하는 노심용해(爐心溶解·melt down) 현상이 일어난다.

도쿄전력은 "연료봉 노출로 인한 노심용해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지만, 다시 해수 주입을 통해 온도를 낮추고 있다"면서 "원자로를 격납용기로 차폐하고 있어 최악의 사고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다. NHK는 "해수를 주입하던 직원이 (다른 것을) 감시하기 위해 자리를 비우는 바람에 펌프연료가 바닥나면서 펌프 작동이 중단됐다"고 밝혔다. 후쿠시마원전에서는 이날 오전 11시에도 3호 원자로를 둘러싸고 있는 건물이 폭발했다. 1·3호기에서의 폭발사고로 인해 방사성 물질이 확산돼 피폭자들이 속출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