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과학硏 "전자기기 무력화 EMP彈 실전배치 가능한 수준"

조선일보
  • 최경운 기자
    입력 2011.03.08 02:59

    우리 방산당국이 강력한 전자기파(電磁氣波)를 방출해 컴퓨터 등 전자기기를 무력화할 수 있는 EMP (Electromagnetic Pulse)탄을 실전 배치가 가능한 수준까지 발전시킨 것으로 7일 확인됐다. EMP탄은 북한이 지난 4일 북한 해주와 개성지역의 군부대에서 우리 수도권 일부 지역을 향해 위성 위치 정보시스템(GPS) 교란 전파를 발사한 재머(jammer·전파방해기)를 무력화할 수 있다. 이와 관련, 한나라당과 정부는 9일 당·정(黨·政) 회의를 갖고 북의 GPS 교란 전파 발사와 관련한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박창규 국방과학연구소(ADD) 소장은 이날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EMP탄 개발 수준이 어느 정도에 와있느냐'는 한나라당 김학송 의원의 질문에 대해 "군에서 요구하면 전력화할 수 있는 수준까지는 된 것 같다"고 답변했다. 박 소장은 북한의 EMP탄 개발 수준에 대해서는 "상당한 수준이 아닐까 하고 가정한다"고 했다.

    권오봉 방위사업청 차장은 북한의 재밍(jamming·전파방해) 공격에 대한 대응 방안으로 "군 전용코드가 있어 피해를 안 받을 수 있지만 그 코드를 안 쓰는 무기들도 있어 대응 방안을 연구 중"이라고 말했다.

    인포그래픽스/image.chosun.com/main/201003/main_info_icon_14.gif"> [Snapshot] 北, 해주·개성서 수도권에 'GPS 교란' 공격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