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종합대책 발표] "첨단 IT센서 설치 24시간 침출수 유출 감시 토양·지하수 오염땐 경보 발령"

조선일보
  • 박영석 기자
    입력 2011.02.16 03:00 | 수정 2011.02.16 04:46

    구제역·조류인플루엔자(AI) 가축 매몰지에 첨단 오염감지기를 활용한 24시간 점검 체계가 도입된다.

    매몰지 주변에선 지하수 수질조사가 실시되고 상수도 시설이 확충된다. 행정안전부·농림수산식품부·환경부는 15일 이런 내용을 담은 '가축 매몰지 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현재 전국 4632개로 늘어난 매몰지 전체에 대한 민·관 합동 전수(全數)조사를 이달 말까지 마친 뒤에도 3년 동안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침출수 발생 우려가 있는 매몰지 관측정(觀測井·지하수 오염을 측정하기 위해 뚫어 만든 우물)에는 첨단 IT 감지기를 달아 토양·지하수 오염 경보를 발령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위성항법장치(GPS)를 이용해 매몰지 정보를 통합 관리하고, 전담 공무원을 두는 매몰지 관리 실명제를 실시하기로 했다. 구제역·AI에 걸린 가축 사체 처리는 현행 매몰 위주에서 소각 등 보다 친환경적인 방법을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매몰지 300m 이내에 있는 지하수 관정(管井)에 대한 수질조사·미생물조사를 이달부터 시작하고, 오는 4월부터 대규모 매몰지 300곳을 대상으로 환경오염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맹형규 행안부 장관은 "실태조사 결과 낙동강 상류(경북) 61곳, 한강 상류(경기·ocus_link>강원·충북) 22곳에서 보완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지만, 오염 우려가 있거나 매몰 장소를 옮겨야 할 곳은 없었다"며 "옹벽·차수벽(遮水壁) 정비를 다음 달 말까지 마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