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이숙정 의원, '이름 모른다'며 여직원 폭행

  • 조선닷컴
    입력 2011.02.01 21:43 | 수정 2011.02.01 22:46

    MBC 뉴스 보도 화면 캡처

    이숙정 성남시 의원(민주노동당)이 지난달 27일 오후 성남의 판교 주민센터에서 ‘자신의 이름을 모른다’는 이유로 여직원에게 행패를 부렸다고 1일 MBC 뉴스데스크가 보도했다.

    이 방송에 따르면, 이날 이 의원은 주민센터에 전화를 걸었다가 여직원 이모씨가 자신의 이름을 알아듣지 못하자 직접 센터를 찾아가 소동을 일으켰다. 여직원은 “본인이 누구누구라고 말씀하셨는데 제가 전화기 상태가 안 좋아서 두 번 정도 다시 물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곧바로 주민센터에 찾아와 신고 있던 구두를 바닥에 벗어던졌다. 이후 주민센터에는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CC(폐쇄회로)TV 화면에는 빨간색 모자를 눌러쓴 이 의원이 서류뭉치를 집어던지고 여직원의 머리채를 잡는 등 행패를 부리는 모습이 그대로 잡혔다. 그는 여직원에게 무릎을 꿇으라며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이 의원은 30대의 젊은 나이로, 젊고 진보적 이미지를 내세워 정계에 입문했다. 지난해 6·2지방선거에서는 민노당 소속 야권 단일후보로 출마해 href="http://focus.chosun.com/region/regionView.jsp?id=354" name=focus_link>성남시 의원으로 당선됐다.

    이 방송은 이 의원의 해명을 듣기 위해 전화통화를 시도했지만 휴대전화는 착신정지된 상태였다고 밝혔다. 봉변을 당한 여직원의 가족은 이 의원을 경찰에 고소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