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치범 수용소 6곳… 15만4000명 수감

조선일보
  • 이용수 기자
    입력 2011.01.19 03:00

    정부 소식통 밝혀… 90년 전후 국제단체 문제제기로 4곳 폐쇄

    북한에는 모두 6곳의 정치범 수용소가 있으며 수감 인원은 15만40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정부 소식통이 밝혔다. 수감 인원을 약 20만명으로 추산한 작년 1월 국가인권위원회의 실태조사 결과보다는 다소 줄어든 수치다.

    이 소식통은 "북한은 한때 정치범 수용소 10곳을 운영한 적도 있다"면서 "하지만 1990년을 전후해 국제 인권단체들이 수용소 문제를 제기하고 실태조사를 요구하자 북·중 국경지대의 수용소 4곳을 폐쇄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일본의 후지TV가 2004년 2월 공개한 북한의 요덕 정치범 수용소의 모습. 정치범들이 경비대와 보위부원들의 주택가를 돌아다니며 인분을 퍼 나르고 있다.
    현재 운영 중인 정치범 수용소는 평안남도 개천(14호 관리소)과 북창(18호〃), 함경남도 요덕(15호〃), 함경북도 화성(16호〃)·청진(25호〃)·회령(22호〃) 등 6곳에 있다.

    정치범 수용소는 한번 수감되면 영원히 빠져나갈 수 없는 '완전 통제구역'과 장기간의 강제노동이 끝나면 일말의 석방 가능성이 있는 '혁명화 구역'으로 구분된다. '혁명화 구역'으로는 15호 관리소(요덕)가 유일하고 나머지 5개 수용소는 종신(終身) 수감되는 '완전 통제구역'으로 알려졌다. '완전 통제구역'의 경우 정치범으로 낙인찍힌 본인을 포함해 일가족 3대를 전부 수감하며 강제노동과 고문·폭력이 일상화돼 있다.

    북한은 지금까지 수용소의 존재 자체를 부인해왔지만 국제사회를 중심으로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상황이라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미국캐나다 하원의 경우 정치범 수용소 출신 탈북자를 초청해 오는 2~3월 북한인권 청문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영국과 유럽연합(EU)도 의회 차원에서 올해 하반기에 정치범 수용소를 비롯한 북한의 인권유린 실태를 폭로하는 청문회 개최를 검토 중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