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정은 "탈북자 사살해도 좋다" 명령에… 北, 중국땅 밟은 5명 추격해 사살

조선일보
  • 강철환 기자
    입력 2011.01.11 03:00 | 수정 2011.12.15 15:04

    중국 화룡시 숭선진에서 바라본 함북 무산군 인광리 풍경./조선일보 DB
    북·중(北·中) 간의 접경지역에서 중국으로 탈출했던 북한 주민 5명이 북한군에 의해 사살당하고 2명은 중경상을 입은 것으로 9일 알려졌다.

    중국 지린(吉林)성 창바이(長白)지역의 고위 소식통에 따르면 작년 12월 14일 양강도 혜산시에서 북한 주민 7명이 얼어붙은 압록강을 건너서 중국 땅을 밟았다. 그러나 이들을 추격해온 북한군의 집중 사격에 의해 5명이 즉사하고, 2명은 상처를 입은 채 북송당했다.

    북한군은 그동안 탈북자가 중국 땅에 들어서면 더 이상 총격을 가하지 않았지만 이번에는 중국에 입국한 탈북자를 총을 쏴서 사살하고 생존자를 끌고 갔다는 점에서 충격을 주고 있다. 중국측은 북한군의 총격에 의해 사망한 북한 주민의 시체와 생존자들을 돌려보내며 별다른 항의를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태는 북한 정권이 국경을 담당하는 북한군에 최근 하달한 지시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후계자인 김정은은 탈북자를 막기 위해 "전 국경지역에서 허가 없이 강을 건너는 자들은 사살해도 좋다"는 명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또 "뇌물을 받는 것은 몰라도 탈북자가 강을 건너게 하는 것은 용서 없다"는 지시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북한군은 AK소총에 실탄을 장전하고 40발의 예비 탄약, 수류탄을 휴대한 채 국경을 지키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