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바(건설현장 식당) 로비, 장수만(방위사업청장)·최영(강원랜드 사장)씨에 수천만원씩 줬다"

조선일보
  • 박국희 기자
    입력 2011.01.08 03:01

    검찰, 유씨 진술 확보… 張씨 "있을 수 없는 일" 崔씨 "모르는 사람"
    "강희락, 유씨에 도피자금"

    건설현장 식당(함바) 운영권 비리를 수사하는 서울동부지검은 브로커 유모(65)씨로부터 장수만 방위사업청장에게 수천만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해 확인 중인 것으로 7일 알려졌다.

    장 청장은 2008년 조달청장을 거쳐 2009년 국방부 차관에 임명됐고 지난해 8월 방위사업청장으로 옮겼다. 이에 대해 장 청장은 "유씨는 지인 소개를 받아 알고 지내는 사이지만, 돈을 받았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유씨로부터 최영 강원랜드 사장에게 수천만원을 건넸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서울시 산하 건설 공기업인 SH공사 사장을 지내고 2009년 3월 강원랜드 사장이 된 최 사장이 유씨로부터 건설현장 식당 운영권과 관련해 금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최 사장은 "공기업이라 한 달에 수십 명이 청탁하러 오는데 (유씨는) 그중 한 사람일 것"이라며 "확인해봐야겠지만 지금으로서는 모르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검찰은 2009년 유씨에게서 청탁과 함께 억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강희락 전 경찰청장이 이 사건 수사가 본격화되기 전 유씨에게 수천만원을 건네며 "외국에 나가 있으라"고 했다는 관련자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은 다음 주중 강 전 청장을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또 유씨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이길범 전 해양경찰청장은 지난 4일 인천공항에서 베트남으로 출국하려다 검찰의 출국금지 조치에 따라 제지를 받고 돌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지난해 말 유씨로부터 강 전 청장과 이 전 청장, 현직 치안감인 김병철 울산경찰청장과 양성철 광주경찰청장 등에게 금품을 건넸다는 진술을 받고 이들을 출국금지 조치했다.

    유씨는 지난해 11월 22일 건설사 대표들에게 금품을 준 증재(贈財) 혐의로 구속돼 12월 10일 기소됐다. 유씨는 지난 4일 한화건설 국내사업 담당 대표이사 이모(60)씨에게 건설현장 식당 운영권을 달라며 억대의 금품을 준 혐의로 서울동부지법에서 재판을 받았다. 20일에는 /focus.chosun.com/com/comView.jsp?id=126" name=focus_link>삼환기업울트라건설 대표에게 금품을 준 혐의에 대한 재판이 따로 열릴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