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초비상] 李대통령 "추가 확산 대책 확실히 세워라"

조선일보
입력 2011.01.07 03:01 | 수정 2011.01.07 04:38

청와대 긴급장관회의

정부는 6일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구제역 대책 긴급 관계장관 회의를 열었다.

유정복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은 이 자리에서 현재까지의 전국적인 구제역 발생 상황을 보고했다. 유 장관은 "경북 지역은 전체적으로 진정돼 가는 분위기이고, 구제역이 많이 퍼져 있는 경기 지역은 향후 1주일 정도 더 발생할 것이며 (향후) 1주일이 고비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강원지역은 조기에 진정될 전망이 있고 충남·북 지역은 괴산에서 발생을 하는 등 향후에 추가로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6일 청와대에서 열린 구제역 관련 관계장관 회의에서 구제역을 막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지시하고 있다. /최순호 기자 choish@chosun.com
이명박 대통령이 6일 청와대에서 열린 구제역 관련 관계장관 회의에서 구제역을 막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지시하고 있다. /최순호 기자 choish@chosun.com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은 "현재 전국에서 사육하는 소·돼지 1360만 마리의 6.9%인 94만8000마리를 살처분했으며, 7개 시·도에서 키우는 소 120만9000마리 가운데 36만3000마리가 백신을 접종받아 36.9%의 접종률을 보였다"고 보고했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 활동, 살처분 가축에서 나오는 침출수 관리 등을 논의했다.

이 대통령은 살처분으로 발생한 침출수 문제에 대해 "지역 주민들이 대단히 예민하게 받아들이는 부분이니까 이런 부분에 허점이 없도록 철저하게 신경을 쓰라"며 "인구 이동이 많은 설 연휴를 앞두고 국내는 물론 국외로도 대규모 이동이 있을 테니 이 기간 중에 어떻게 하면 구제역 추가 확산을 막을 수 있는지 철저하게 대비를 하라"고 지시했다.

이날 회의에는 윤증현 기획재정, 김관진 국방, 이만의 환경, 이재오 특임 장관 등도 참석했고, 청와대에선 임태희 대통령실장과 백용호 정책실장, 홍상표 홍보수석 등이 배석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