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F1경기장서 20대 추락사고

  • 뉴시스

    입력 : 2010.10.13 16:59

    12일 오전 11시36분께 전남 영암군 삼호읍 삼포리 F1경기장 메인스탠드에서 작업을 하던 강모씨(25)가 경기장 바깥쪽 15m 아래로 추락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강씨는 이날 메인스탠드 뒤쪽 난간에서 작업을 하던 중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머리와 골반, 허리 등에 부상을 입었다.

    영암 F1경기장은 이날 국제자동차연맹(FIA)의 최종 검수를 통과했으며 22일부터 24일까지 F1코리아 그랑프리가 열릴 예정이다.
    • Copyrights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